뉴스
2015년 08월 03일 03시 21분 KST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반지를 여러 개 낀 이유는..."

최현경 미국 애틀랜타 나눔의 집 지회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87) 할머니가 겪은 참상을 처음으로 접한 미국 동남부 한인 동포들의 가슴은 순간 먹먹해졌다.

일제강점기 치하 위안부로 겪은 모진 고초와 피해 사실을 알리고자 10박 12일 일정으로 1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 도착한 강 할머니는 현지 한인방송 KTN에 출연하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평통) 애틀랜타 지부 출범식에 잇달아 참석해 직접 겪은 참상을 담담하게 전했다.

강 할머니는 2일 오전에도 한인연합교회 예배에 참석한 500명의 동포를 대상으로 일본의 만행을 소개했다.

default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강일출(87) 할머니가 위안부로 끌려가 겪은 피해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해 10박 12일 일정으로 1일 오전 미국으로 출국했다. 사진은 강 할머니가 출국하기 직전 인천공항에서 찍은 사진.

지난해 7월 이옥선(88) 할머니와 함께 미국 백악관·국무부 관계자들과 만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호소하는 등 5번 이상 미국을 찾은 강 할머니가 미국 동남부 지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과 김정숙 사무국장, 대학생 자원봉사자 안현종 씨가 강 할머니를 동행하고, 최현경 애틀랜타 나눔의 집 지회장이 이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강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을 거부하는 일본 정부의 행태와 끊이지 않는 망언을 규탄했다.

안 소장은 "일본 정부는 여전히 1965년 한일 협정 당시 대일청구권 자금 지급으로 위안부에 대한 배상이 끝났다고 주장하나 우리 정부와 군 위안부 할머니들은 군 위안부 문제가 협정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견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미국의 눈치를 보는 만큼, 미국에서 군 위안부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끌어내고, 소녀상과 기림비가 더 많이 건립될 수 있도록 요청하고자 애틀랜타를 찾았다"고 덧붙였다.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에 손가락에 반지 4개를 끼고 소녀처럼 멋을 낸 강 할머니는 "한창 멋을 부릴 시절 위안부로 끌려가 모진 고초를 겪은 탓에 그 한(恨)을 지금에라도 풀고자 했다"고 말해 동포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default

오영록 애틀랜타 한인회장은 "강 할머니의 방문을 계기로 동포들과 힘을 합쳐 애틀랜타 한인회관에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를 세우고 소녀상도 흑인 인권 운동가인 고(故) 마틴 루서 킹 목사의 기념관이 있는 애틀랜타 중심가에 건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걸림돌이 전혀 없는 기림비와 달리 소녀상을 애틀랜타 중심가에 건립하려면 일본 정부의 치열한 로비를 뚫고 조지아 주, 애틀랜타 시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내야 한다.

강 할머니 일행은 8월 3∼4일 킹 목사 기념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기념관 등 애틀랜타 명소를 둘러본 뒤 4일 뉴욕으로 넘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큰 도움을 준 미국 정치인 등을 면담하고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