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2일 13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2일 13시 16분 KST

제2롯데월드, 주차제도 완화로 방문객 '쑥'

연합뉴스

서울시의 주차제도 완화조치로 지난 7월 제2롯데월드(롯데월드몰)를 찾은 하루 평균 방문객이 지난해 10월 개장 때 수준(10만명)에 가까운 9만4천명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7월 매출도 전달인 6월보다 20% 늘어났고, 이 기간 방문객 주차 대수도 4배 증가했다.

2일 롯데물산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부터 제2롯데월드 이용차량에 대한 주차제도가 완화되면서 7월 한달간 하루 평균 방문객은 9만4천명으로 증가했다.

제2롯데월드 하루 평균 방문객 수는 작년 10월 10만명에서 11월 9만9천명, 12월 7만명, 올해 1월 5만4천명, 2월 6만명, 3월 5만7천명, 4월 6만6천명, 5월 7만5천명, 6월 7만6천명의 추이를 보였다.

제2롯데월드는 지난달 1일부터 사전 주차 예약제를 없애고, 주차요금도 10분당 1천원에서 800원으로 낮췄다. 주차 시간이 3시간을 넘으면 부과되던 50% 할증 요금까지 폐지했다.

유료화 운영시간도 기존 24시간에서 백화점 운영시간인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조정하고 오후 8시부터 다음 날 오전 10시까지 주차요금은 10분당 200원으로 인하했다.

방문객 증가로 제2롯데월드의 매출도 증가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의 종식과 학교 방학으로 가족단위 방문객이 늘면서 제2롯데월드의 아쿠아리움(수족관)은 7월 매출이 6월보다 226% 신장했다.

'터미네이터'와 '미션임파서블' 등 블록버스터 영화 개봉으로 시네마의 7월 매출도 전달보다 67% 늘었다.

롯데물산은 "쇼핑몰과 백화점도 20~30%가량 매출이 증가했고 하이마트는 계절 가전 매출이 신장에 힘입어, 6월 대비 41% 신장했다"면서 "제2롯데월드의 7월 매출이 전달보다 20%가량 늘었다"고 소개했다.

제2롯데월드의 하루 평균 고객 주차 대수도 6월 446대에서 7월 1천740대로 290% 증가했다.

그럼에도 제2롯데월드 입점 업체들의 고민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류와 잡화를 파는 점주는 "메르스 사태가 진정된 후 매출이 20~30% 늘었으나 애초 롯데월드몰에 입점하면서 기대했던 매출의 60% 수준"이라고 말했다.

고객들로선 10분에 800원인 주차요금이 여전히 부담이라는 지적도 있다.

실제 롯데몰수원점은 8월 1일부터 사전 주차예약제가 완전히 폐지됐을 뿐더러 1만원과 3만원 이상 사면 각각 1시간, 2시간의 무료주차를 할 수 있고 영화관을 이용하면 3시간 30분의 무료주차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지하 2층에서 6층까지 2천756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을 갖춘 제2롯데월드는 하루 4회전 기준으로 1만 1천여 대를 댈 수 있다.

박노경 롯데물산 지원부문장은 "잠실 지역의 원활한 지상 차량 흐름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지하 버스 환승센터를 짓고 있으며 잠실길 지하 차로 확장 등 총 5천 200억원에 달하는 교통 개선사업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