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2일 11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2일 11시 30분 KST

신동주 "신동빈, 아버지에게 맞았다"

연합뉴스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 부회장은 2일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지난 7월 초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심하게 화를 내고 때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후 신동빈 회장이 신격호 총괄회장을 찾아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은 또 "7월 6일 동생(신동빈 회장)과 한국에서 만나 잘 해결해보자고 말했지만 신동빈 회장이 이를 거절했다"면서 "동생은 자신이 한국과 일본 롯데 전체를 이끌어야 한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 부회장은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이 벌어진다면 동생 신동빈 회장보다 유리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