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2일 11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2일 11시 18분 KST

2022년 동계올림픽 유치한 베이징의 3가지 과제

AP/연합뉴스

베이징이 2022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성공함에 따라 중국은 2008년 하계올림픽에 이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경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남은 7년의 기간에 베이징은 난제중 난제인 대기오염 수준을 큰 폭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교통편의 시설을 확충하기 위해서는 수도권 일체화 계획인 '징진지'(京津冀: 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프로젝트 추진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베이징은 또 2008년 당시 주경기장과 수영장을 재활용해 개최 비용을 15억 달러(1조7천500억원) 이내로 줄임으로써 '경제 올림픽'으로 치르고 올림픽 개최 도시에서만 80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1. '난제중 난제' 대기환경 40% 개선 목표 제시

142

관련기사

베이징의 하늘은 67일째 푸르다(사진, 동영상)

당국으로서는 베이징의 대기오염 수준을 낮추는 일이 급선무다. 2008년 올림픽 개최 당시 주변 지역의 공장 가동을 중단시키는 등 특단의 조치로 대기 질을 잠시 향상시켰지만 아직도 베이징의 공기 질은 최악이다.

참가 선수들과 외국인 방문객에게 파란 하늘과 맑은 공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 중국 당국의 중요한 목표가 됐다.

베이징시는 동계올림픽이 치러지는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 농도를 2012년에 비해 40% 이상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위원장인 왕안순(王安順) 베이징 시장은 "지난 2013년 5년간 1천300억달러를 투입하는 대기환경 개선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 그간 배출가스 기준을 넘긴 차량 100만대를 폐기 처분하는 등의 노력으로 매연 총량이 2년여간 30% 감소했다"고 밝혔다.

계획대로라면 2017년이면 베이징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2년보다 25% 이상 줄어들게 된다.

중국과학원의 기상학자 리딩(李汀)은 "올림픽 개최에 맞춰 징진지 및 주변지역의 산업 구조조정을 가속화하고 다양한 스모그 정비 계획을 추진하면 파란 하늘의 동계올림픽을 기대하는 것도 사치만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2. "고속철 건설후 경기장간 이동 50분으로 단축"

142

2022년 동계올림픽은 베이징시와 베이징시 옌칭(延慶)현, 허베이(河北)성 장자커우(張家口)시가 공동으로 치른다. 따라서 경기장간 거리가 최대 150㎞에 이르기 때문에 원활한 교통시설을 확보하는 것 역시 중요한 과제다.

빙상경기가 열리는 베이징에서 설상 경기가 치러지는 장자커우까지는 현재 가장 빠른 기차로도 3시간15분이 소요된다.

중국 정부는 베이징과 장자커우를 잇는 고속철도가 2019년 전후에 완공되면 소요시간을 50분으로 단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베이징에서 옌칭까지 20분, 다시 옌칭에서 장자커우까지 30분이면 충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속철도 외에 베이징, 옌칭, 장자커우 3개 경기장을 기존의 베이징-라싸(拉薩)간 징짱(京藏), 베이징-우루무치간 징신(京新) 고속도로를 이용해 차량으로 이동할 수도 있다.

베이징 '6환' 순환도로에서 옌칭을 잇는 싱옌(興延) 고속도로도 2019년 완공될 예정이다. 현재 확장 공사가 진행중인 기존 국도인 옌충로를 이용하면 옌칭에서 장자커우 충리(崇禮)까지 1시간이면 닿을 수 있다고 중국측은 소개했다.

3. 투입예산은 줄이고 일자리 창출은 늘려

241

중국 정부는 또 동계올림픽 개최로 모두 80만명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의 큰 경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왕안순 베이징시장은 "동계올림픽은 현재 정부가 추진중인 징진지 개발 전략과 결합해 수도권 전체의 발전을 가져오면서 베이징에서만 체육, 문화, 관광, 리조트 등 산업에서 60만개의 고용 기회가 생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우량(侯亮) 장자커우시장도 "동계올림픽 유치 이전에 장자커우시는 2천만 달러 이상의 투자계약 220건에 서명했다"며 "장자커우에 20만개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2008년 올림픽 때처럼 대규모 경기장 및 숙박시설 건설공사는 수반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008년 올림픽 당시 썼던 주경기장과 수영장을 동계올림픽에서 재활용키로 하는 등 신규 경기장 건설을 대폭 줄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정부가 투입하는 예산도 15억달러 선으로 제한할 계획이다. 올림픽 개최에 들어가는 예산 15억6천만달러 가운데 정부는 6% 정도만 보조해주고, 경기장 및 편의시설 건설에 들어가는 15억1천만달러의 예산도 65%는 민간투자로 충당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림픽이 끝나면 베이징 및 장자커우 선수촌 아파트는 분양 판매가 이뤄지고 옌칭 선수촌은 리조트 및 호텔로 전환된다.

또 신규호텔 건설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베이징시 관광국 부주임 위더빈(于德斌)은 "예산 절감을 위해 베이징내 신규 호텔 건설은 최소한으로 줄일 것"이라면서 "2008년 올림픽 당시 지어진 숙박시설을 기반으로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베이징, 옌칭, 장자커우 3개 지역에는 현재 호텔 576곳에 11만6천368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데 2022년쯤이면 모두 600개, 13만실 규모로 늘어나며 동계올림픽을 치르는데 충분할 것으로 중국측은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