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1일 12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1일 12시 46분 KST

새누리당, '성폭행 혐의' 의원 실태파악 착수

saenury

새누리당은 1일 당 소속 영남권 국회의원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자체적으로 실태 파악에 착수했다.

새누리당은 현역 국회의원이 성폭행 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당의 도덕성과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신속하게 진상조사 및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시도당과 지역 사무처를 통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해 볼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각에서 '출당조치'를 주장하는 등 선제적 대응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진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중앙당 차원의 조치를 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보고를 받아본 뒤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두루 검토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자체적으로 진상을 파악한 뒤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김무성 대표가 귀국하면 이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응방안을 논의,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구지방경찰청은 새누리당 소속 모 국회의원에 대해 지난 7월 대구의 한 호텔에서 보험설계사인 4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조사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피의자가 현직 국회의원인 점을 감안해 지방청 차원에서 직접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