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1일 08시 24분 KST

현실 세계로 걸어들어 온 디즈니 왕자들(화보)

디즈니의 왕자들이 아티스트 이르카 배태이넨(Jirka Väätäinen)의 손에 의해 다시 태어났다. 동화가 현실이 된 것이다!

아래에서 스크롤을 내려 실제 사람처럼 묘사된 왕자들을 만나보라.

알라딘, <알라딘>

3

알라딘이 이렇게 멋졌던가? 자스민이 왕궁을 탈출하길 잘했다. 셔츠 없이 입은 조끼를 보라.

에릭 왕자, <인어공주>

3

인어공주가 우르슬라에게 목소리를 뺏기고 다리를 얻지 않았더라도, 파란눈의 에릭 왕자를 보면 말문이 막혔을 것이다.

필립왕자, <잠자는 숲속의 공주>

3

약간 헝클어진 머리와 이글이글한 눈빛을 보라. 이게 꿈이라면 세 번은 꾸고 싶을 지경이다.

차밍 왕자, <신데렐라>

34

파워숄더 옷을 입을 줄 아는 사나이. 낮에는 유리구두의 주인을 찾으러 다니는 그런 사나이.

타잔, <타잔>

3

자유분방하며, 긴 머리, 길들여지지 않은 모습은 만화에서도 정말 잘 어울렸다. 실생활에서의 타잔? 더 끝내주고말고.

헤라클레스, <헤라클레스>

3

강인함의 상징 헤라클레스!

아담 왕자, <미녀와 야수>

3

야수로 변하는 시련을 당한 아담. 하지만 이렇게나 위풍당당하게 돌아왔다.

존 스미스, <포카혼타스>

4

당신이 식민지를 건설하고자 했던 사실은 짚고 넘어가야 하겠지만, 포카혼타스와 함께 바람의 색으로 칠해지는 장면은 그야말로 장관이었다.

현실 세계로 걸어들어 온 디즈니

이제서야 아리엘이 왜 그토록 육지로 가고 싶어 했는지 알겠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These Real Life Portraits Of Disney Princes Are A Fantasy Come Tru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