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31일 0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31일 05시 42분 KST

IMF, '그리스 추가개혁·채무경감 없으면 구제금융 불참'

ASSOCIATED PRESS
Managing Director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Christine Lagarde smiles as she leaves after a meeting of eurozone heads of state at the EU Council building in Brussels on Monday, July 13, 2015. A summit of eurozone leaders reached a tentative agreement with Greece on Monday for a bailout program that includes

국제통화기금(IMF)에서 그리스의 추가 개혁과 채권단의 채무경감이 합의되지 않으면 3차 구제금융에 정식으로 참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IMF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유럽중앙은행(ECB)과 함께 '트로이카'로도 불리는 그리스 채권단을 구성한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IMF의 한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이 "중기적으로 지속성을 가지려면 개혁에 대한 그리스 측의 어려운 결정과 채무 경감에 대한 채권단의 어려운 결정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런 조건들이 충족돼야만 IMF가 (그리스에 대한 추가 구제금융에) 참여할 것이라는 점을 언제나 확실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현재 IMF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진행 중인 그리스에 대한 세 번째 구제금융 협상에 대표단을 파견한 상태다.

그러나 이날 IMF 관계자의 언급은 그리스의 개혁과 채권단의 채무경감이 실현되지 않으면 IMF가 그리스에 대한 추가 구제금융 재원을 충당하는데 도움을 주지 않을 수도 있음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경제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IMF에서 그리스 구제금융 재원 조성을 도우려 나서지 않는다면 추가 구제금융이 집행되기까지 몇 달이 더 걸릴 수 있음을 의미한다며, 경우에 따라서 구제금융 협상 자체가 지연될 가능성으로도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IMF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에 보낸 보고서에서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177% 수준인 그리스의 정부 부채가 2년 뒤에는 200%에 근접할 것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상환 유예기간을 30년으로 대폭 늘리거나 미리 부채를 탕감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Photo gallery 그리스 긴축 반대 시위, 7월15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