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30일 13시 53분 KST

장애가 성적인 한계를 만들지는 않는다, 신체가 마비된 여성이 이를 증명하기 위해 란제리 화보를 찍었다

장애인도 비장애인만큼 섹시할 수 있다. 그리고 섹스를 잘할 수도 있다.

29살 레이첼 프리드먼 채프먼은 5년 전 결혼식 전 신부 파티가 있던 날 밤 사고를 당해 가슴 아래 신체가 모두 마비됐다. 레이첼은 결혼 후 아이 하나를 뒀고, 이후 사고가 자신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사람들에게 이야기하는 작가이자 강연가로 변신했다. 레이첼의 삶은 바뀌었지만 끝난 건 아니다.

레이첼은 최근 장애인은 섹시하지 않다거나, 성적으로 활동적이지 못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란제리 화보를 찍었다. 아래는 허핑턴포스트에 전한 레이첼의 인터뷰 발언이다.

"많은 사람이 휠체어 너머를 보지는 못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이렇게 휠체어에 타지 않고 있는 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요. 휠체어에 탔든 타지 않았든 전 항상 같은 사람이에요."

"사람들이 사진들을 보고 장애인들도 섹슈얼리티가 있다는 걸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사회적으로 쉬쉬하는 대상이 되는 것에도 지쳤어요."

"장애를 화려하게 포장하려는 게 아니에요. 신체 마비는 여전히 제 삶에서 끔찍한 부분이고, 치료되길 바라고 있어요. 그저 성에 관해 말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 아니라는 거예요. 성은 각자에게 한 사람으로서 중요한 일부분이니까요."

"사고 소식이 언론에 나왔을 때 약혼자가 제 옆에 남아있다는 사실에 사람들이 굉장히 감명받더라고요. 물론 사고로 제 자신감이 영향을 받은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저처럼 휠체어를 타는 사람 중에 저와 달리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한 사람들 때문에 슬펐어요. 우리는 똑똑하고, 용기 있고, 재미있고, 아름답고, 섹시한 사람들인데요."

Photo gallery 신체 마비 장애 여성의 란제리 화보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Paralyzed Woman Poses In Lingerie To Prove Disabilities Don't Limit Sexuality를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