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30일 03시 54분 KST

미국 연준 기준금리 동결 : 9월 인상 가능성 유지

ASSOCIATED PRESS
A television screen on the floor of the New York Stock Exchange shows the decision of the Federal Reserve, Wednesday, July 29, 2015. The Federal Reserve appears on track to raise interest rates later this year but is signaling that it wants to see further economic gains and higher inflation before doing so. (AP Photo/Richard Drew)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현행 0∼0.2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연준은 29일(현지시간)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은 결정 내용을 밝혔다.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는 2008년 12월 이후 현재 수준을 유지해 왔다.

또 연준은 지난 3월부터 FOMC 회의 결과 성명에 등장했던 '노동시장이 더 개선되고, 물가가 중기적으로 목표치인 2%까지 회복된다는 합리적 확신을 가진 뒤에 기준금리를 올리는 것이 적절하다고 기대한다'는 문장도 그대로 유지했다.

이번 FOMC 성명에서는 고용과 주택시장의 호조를 강조했다는 점이 두드러졌다.

연준은 FOMC 위원들이 일자리 증가에 대해 '견조하다'고 판단했고, 주택시장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개선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반면 경제전망의 위험 요인에 대해서는 '거의 균형됐다'는 지난 6월 성명 때의 표현이 유지됐다.

그동안 오는 9월에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할 것이라는 예상이 힘을 얻었던 것과 관련해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이날 연준 성명에서는 거의 실마리를 찾기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부터 연설과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하겠다고 밝혀 온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지난 15일 미 하원 청문회에서도 "경제 상황이 현재의 기대 대로 전개된다면 연내 어느 시점에 연방기금금리를 인상하는데 적절할 여건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연준에서 물가 지표로 삼고 있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이 지난 5월 1.2%에 머물렀고, 그리스 채무불이행 위기나 중국 증시 불안 같은 외부 악재가 계속 발생하면서 결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도 늦춰지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가 펀드매니저나 경제담당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6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63%가 오는 9월 금리인상을 예상했지만, CNBC가 이날 발표한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에서 9월 인상을 예상한 사람은 50% 남짓에 불과했다.

블룸버그통신 역시 설문조사를 통한 9월 인상 가능성을 "50% 전후"로 제시했다.

여러 전문가들은 오는 9월 FOMC 정례회의 전까지의 미국 경제 상황이 두드러지게 악화될 가능성이 낮은 만큼, 두드러진 성명 문구의 변화가 없는 이날 FOMC 성명을 기준금리 인상이 오는 9월부터 이뤄질 수 있다는 신호로 충분히 간주할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특히 도이체방크의 앨런 러스킨 연구원은 "이날 성명의 '합리적 판단' 문구가 들어간 문장을 보면 지난 6월에는 '노동시장이 더 개선되고'였지만 이달에는 '노동시장이 좀(some) 더 개선되고'로 바뀌었다"며 "앞으로 일자리 관련 지표가 더 나아진다면 9월 금리인상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FOMC 성명문에는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을 비롯한 10명의 FOMC 위원 전원이 찬성했다.

다음 FOMC 정례회의는 오는 9월 16일부터 이틀 동안 열린다. 이때는 FOMC 위원들의 경제전망 발표와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도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