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7일 1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27일 16시 41분 KST

배용준, 결혼식 찾아온 팬들에게 식권 제공

연합뉴스
배우 배용준과 박수진이 웨딩마치를 울리는 27일 오후 결혼식장인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하우스 주변에 팬들이 모여 있다.

전성기는 지났다. 하지만, 먼 길을 달려와 준 팬들의 사랑은 변하지 않았고, 그래서 더욱 빛났다.

27일 '욘사마' 배용준(43)과 박수진(30)의 결혼식이 열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는 200여명의 한류 팬들이 모였다.

대다수는 40∼60대의 일본 여성 팬. 엄마와 함께 온 10대 팬, 10여 명의 중국 팬도 눈에 띄었다.

배용준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이미 일주일 전부터 배용준 씨의 결혼식을 보기 위해 일본 팬들이 많이 내한한 것으로 안다"며 "그 때문에 워커힐 호텔이 풀부킹이 됐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배우 배용준(가운데 세사람중 오른쪽)과 박수진(왼쪽)이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하우스에서 열린 결혼식에서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한류를 이끈 '욘사마'의 결혼식치고는 많은 수는 아니었다. 하지만, 멀찍이서나마 볼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를 배용준의 결혼식을 위해 비행기를 타고 식장 앞까지 온 이들은 그저 그런 팬이 아니었다.

이들은 호텔을 예약하고서도 이날 하루 안락한 호텔 방 대신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 바닥을 택했다.

누구보다도 식장 가까이 가고 싶었을 팬들이지만 오전부터 식장인 애스톤 하우스 입구와 300여m 떨어진 삼거리에 자리 잡은 이들은 식사하러 갈 때를 제외하고 호텔 측이 정해놓은 선을 벗어나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오후 1시께 배용준의 개인차량은 식장으로 향하다 팬들 앞에서 멈칫했다. 창문을 약간 내리던 배용준은 망설이다 다시 창문을 올리고 그대로 팬들을 스쳐 지났다.

자신을 나미코라고 소개한 50대 여성은 "아쉽기는 하지만 괜찮다"며 웃었다. 잠시 속도를 늦춘 것만으로도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했다.

'축하한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어서' 한국에 왔다는 이들은 강한 햇빛이 내리쬐는 오후에도 이들은 우산 밑으로 숨거나 부채질을 했을 뿐 자리를 뜨지는 않았다.

식장으로 향하는 길에 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미안한 마음을 전했던 배용준은 오랜 시간 바깥에서 그의 결혼식을 기다려주는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려는 듯 4시께 커피를, 4시30분께는 호텔 내 식당의 식권을 나눠줬다.

팬과 취재진의 식사를 챙기는 데 1천만원 정도가 들었다.

배우 배용준과 박수진이 웨딩마치를 울리는 27일 오후 결혼식장인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하우스 주변에 팬들이 모여 있다.

배용준은 "팬들과 취재진 식사를 꼭 챙겨달라"고 당부했다고 소속사 관계자는 전했다.

팬들은 식권을 나눠주는 경호원이 배용준이라도 되는 듯 환호하며 다가섰고 식권을 들고 인증 샷을 찍으며 즐거워했다.

오후 5시, 결혼식을 한 시간 앞두고 하객이 탄 것으로 보이는 승용차들이 잇달아 지나가자 팬들은 일일이 손을 흔들며 환하게 맞이했다.

결혼식이 시작된 6시. 혹시나 배용준이 깜짝 등장할까 끝까지 자리를 지켰던 팬들은 하나 둘 자리를 떴다.

그러나 얼굴에는 아쉬움보다는 오랜 사랑의 특별한 하루에 함께 했다는 뿌듯함 같은 것이 서려 있었다.

배우 배용준과 박수진이 웨딩마치를 울리는 27일 오후 결혼식장인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하우스 입구에서 경호원들이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