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7일 14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27일 14시 15분 KST

중국 증시 8년반 만에 최대 폭락

AP/연합뉴스

중국 주식시장이 27일 '검은 월요일'을 맞이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5.35포인트(8.48%) 폭락한 3,725.56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하락폭은 2007년 2월 이후 8년5개월 만에 최대다.

지난주 4,100선까지 재돌파하며 기세좋게 상승했던 상하이지수는 이날 개장과 함께 하락세가 가팔라지며 차례로 4,000선, 3,900선이 무너졌다.

선전 성분지수도 1,025.47포인트(7.59%) 내려간 12,493.05으로 마감됐고 창업판(차스닥) 지수도 214.38포인트(7.4%) 하락한 2,683.45를 기록했다.

상하이, 선전 두 증시에서만 1천여 종목이 하한가(10% 하락)를 기록했다.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와 함께 지난 2주간 반등을 이어왔던 증시의 회복 기반이 아직 충분히 다져지지 않았다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인허(銀河) 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시장 회복세의 기초가 불안정하고 하반기에도 증시파동의 가능성이 적지 않다"며 "유동성에 대한 불안정성이 존재한다는 점이 우려를 키웠다"고 말했다.

증시파동 이후 글로벌 자금의 유출이 이어진 것도 유동성에 대한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글로벌 자금 유출이 지난주까지 2주 연속 순유출을 기록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발표된 중국의 경제지표가 부진했던 것도 이날 증시 급락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주 발표된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8.2로 15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데다 이날 발표된 6월 산업 이익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0.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 약세로 석유, 석탄 에너지 관련주들의 낙폭이 컸고 인터넷, 금융 부문에서도 하한가 종목이 줄줄이 이어졌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이 조만간 끝이 날 것이라는 우려감도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