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7일 12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27일 12시 09분 KST

이병호 국정원장 "직을 걸고 불법사찰 없다"

연합뉴스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27일 해킹프로그램 구매·운용 관련 의혹에 대해 "직(職)을 걸고 불법한 사실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국정원장은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이 불법 사찰을 했느냐"는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고 한 정보위 소속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 국정원장은 특히 민간인 스마트폰 해킹 의혹과 관련, "국내 사찰은 전혀 없고, 리모트컨트롤시스템(RCS)으로는 카카오톡도 도청이 불가능하다"면서 "국정원에 오면 자료를 보여주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야당이 해킹 의혹 규명과 관련해 민간 전문가 참여를 요구한 것과 관련, 이 국정원장은 "(국회의원들이) 데려온 기술자들에게 (자료를) 열람·공개는 못하지만 국정원의 기술자와 간담회를 통해서 이야기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들과 국정원 관련 기술자들의 간담회를 역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이탈리아 한 보안업체로부터 해킹 프로그램인 RCS를 도입한 게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다만 한 정보위원은 "국정원의 구체적 자료에 접근할 수 없고, 기술적으로도 볼수 없었다"면서 "이 국정원장이 굉장히 강하게 결백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