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4일 06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24일 07시 13분 KST

오바마, "영국은 EU 남아야 한다" (동영상)

ASSOCIATED PRESS
US President Barack Obama speaks to media as he and British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participate in a bilateral meeting during the G-7 summit in Schloss Elmau hotel near Garmisch-Partenkirchen, southern Germany, Sunday, June 7, 2015. (AP Photo/Carolyn Kaster)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면 안 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인터뷰에서 "영국이 EU 회원국이라서 우리는 미국-유럽 동맹의 저력에 더 큰 자신감을 지닐 수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EU가 "세계를 더 안전하고 번영하도록 만들었다"며 영국이 세계무대에서 기존의 영향력을 계속 행사하기 위해서도 EU에 남아야 한다고 밝혔다.

Obama: EU stronger if UK stays - BBC News

관련기사 :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영국이 EU에 남을지 결정할 국민투표를 2017년 말까지 치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7일 독일 바이에른 주 크륀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도 캐머런 총리를 따로 만나 EU에 잔류해야 한다는 견해를 전달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내 정책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상식적인 수준의 총기규제 법안'을 통과시키는 데 실패한 것이 가장 뼈아픈 좌절감을 느끼는 부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에서는 2012년 12월 코네티컷 주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참사로 어린이 20명이 숨지자 거센 여론에 탄력을 받아 총기규제 법안이 추진됐다.

그러나 총기 구매자 신원조회, 대용량 탄창과 반자동 소총의 거래 금지 등이 담긴 이 법안은 미국총기협회(NRA)의 강력한 로비 탓에 의회에서 부결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9·11테러 이후 테러로 숨진 이들이 100명도 안 되지만 총기를 사용한 폭력으로 죽은 이들은 수만 명에 달한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총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우리 상황 때문에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오바마 대통령은 케냐·에티오피아 순방을 위해 이날 케냐 나이로비로 떠났다.

Obama: US gun control laws 'greatest frustration of my presidency' - BBC News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