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1일 07시 02분 KST

15장의 사진으로 보는 국정원 직원의 발인

연합뉴스

21일 오전 7시 국가정보원 해킹 프로그램과 관련된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정원 직원 임모(45)씨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평온의 숲' 장례식장.

임씨의 딸 등 유족들이 빈소에 들어서자 집사였던 임씨가 다니던 교회 교인들이 부르는 찬송가가 나지막이 새어나왔다.

유족 요청에 따라 임씨의 동료 국정원 직원 3∼4명이 취재진의 출입을 통제하는 빈소 밖으로 찬송가에 이어 임씨의 이름을 부르는 오열 소리가 이어졌다.

Photo gallery 국정원 See Gallery

이윽고 사관생도복을 입은 임씨의 딸이 아버지의 영정을 가슴에 안고 빈소를 나섰다. 생도모 아래로 보이는 눈가에는 눈물이 맺혔고 굳게 다문 입술은 떨렸다.

임씨의 어머니는 "막내야, 아이고 우리 막내 보고싶어서 어떡하냐"며 오열, 부축을 받으며 힘겨운 발걸음을 옮겨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동료 국정원 직원, 교회 교인 등 지인들은 고개를 떨구고 침통한 표정으로 유족들과 함께 임씨의 영정을 따라 운구차로 향했다.

운구차 앞에 선 이들은 영면의 길로 떠나는 고인을 향해 마지막 예를 올렸고 임씨의 어머니는 "막내야 이놈아 도대체 어딜 가느냐"며 통곡했다.

임씨의 시신을 실은 운구차는 고인이 근무하던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 본원에 들른 뒤 다시 이곳 평온의 숲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임씨는 평온의 숲에 안장된다.

임씨는 지난 18일 낮 12시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화산리 한 야산 중턱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 숨진 채 발견됐다.

임시 유족들은 같은날 오전 10시께 "(임씨가) 출근한다며 오전 5시 밖으로 나간 뒤 오전 8시부터 10여차례 전화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관할 소방서에 신고했다.

소방관들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수색을 벌이던 중 낮 12시께 숨진 임씨를 발견했다.

임씨가 남긴 유서에는 "(해킹 프로그램으로)내국인에 대한 사찰은 없었다. 외부에 대한 파장보다 국정원의 위상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혹시나 대테러, 대북 공작활동에 오해를 일으킨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다. 저의 부족한 판단이 저지른 실수였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