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8일 06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8일 06시 30분 KST

구글 무인차 탑승자 첫 부상 : "인간이 문제다"

google self driving car

구글 자율주행 자동차에 타고 있던 탑승자가 부상한 첫 사례가 나왔다.

피해 차량인 구글 자율차에는 과실이 없었고, 사람이 운전하던 다른 차가 달려와서 가만히 서 있던 구글 자율차를 들이받았다.

구글은 렉서스 RX450h를 개조한 이 회사의 자율주행차 한 대가 이달 1일 도로주행 시험 도중 사고를 당했다고 16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당시 구글 자율주행차는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에 있는 이 회사 본사 사옥 근처의 교차로에서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며 서 있었고, 사람이 운전하는 가해 차량이 자율주행차의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자율주행차에 타고 있다가 사고를 당한 구글 직원 3명은 만일에 대비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입원하지는 않았다.

구글은 2009년부터 자율주행차를 개발해 왔으며, 이 차들은 지금까지 14번 사고를 당했으며 이 중 11번은 후방 충돌을 당한 사례였다.

지금까지 구글 자율주행차가 교통사고 가해차량이 되거나 사고 책임을 진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구글 자율주행차 프로젝트 책임자인 크리스 엄슨은 "딴 짓을 하느라 운전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다른 운전자들이 우리 자율주행차들을 들이받는 경우가 놀랍게도 매우 잦다"며 "인간의 실수와 부주의가 문제"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토요타 프리우스 세단이나 토요타 렉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각종 센서를 달아 개조한 자동차들과 자체 개발한 소형 자율주행차 프로토타입을 마운틴뷰와 텍사스주 오스틴의 일반 도로에서 시험 중이다.

구글, 애플 등 대형 정보기술(IT) 업체들과 주요 자동차 업체들은 자율주행 자동차 기술을 개발 중이며, 2020년까지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Google Self Driving Car Gets Rear Ended: Bottom Line - CN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