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7일 0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7일 06시 50분 KST

안철수, 스마트폰 해킹을 시연하다 (동영상)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 해킹 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에서 해킹 되는 자신의 스마트 폰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스마트폰 카카오톡 메신저에 “반갑습니다”를 입력하자, 해커의 노트북 화면에 곧바로 “반갑습니다”라고 떴다. 안 의원이 서 있는 새정치연합 당대표실 전경이 안 의원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역시 해커의 노트북 화면에 그대로 비치고 있었다.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던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 사이에서 “아…” 하고 낮은 탄식이 터져나왔다. 안 의원은 국정원이 구매한 해킹프로그램과 유사한 프로그램을 자신의 스마트폰에 설치한 상태였다. 새정치연합은 16일 해킹프로그램을 이용해 스마트폰 실시간 도·감청을 시연했다.

곧이어 국정원의 해킹프로그램을 찾아낼 수 있는 맞춤형 백신을 활용해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의 스마트폰을 검사했다. 문 대표는 “휴대폰은 이제 국정원이 국민을 감시할 단말기이자 ‘몰카’가 됐다”며 “국정원은 국가 정보기관이 아니라 국민 사생활을 파괴하는 악성 바이러스”라고 비판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해킹프로그램 시연 과정

< 안철수 의원 '반갑습니다'에 '몰카'로 변한 스마트폰 >국정원이 샀다는 해킹 프로그램…이 정도는 쉽다는데…☞동영상 뉴스는 VIDEO MUG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078003

Posted by VIDEO MUG on Thursday, 16 July 2015

새정치연합의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안 의원은 시연을 마친 뒤 “국회 차원의 특별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 부족하다면 국정조사 실시도 검토해야 한다”며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문 대표 역시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진상조사위 인선을 마치고 불법 사찰이 의심되는 디지털 증거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안 위원장은 “이 문제를 정치공세의 소재로 활용할 생각은 없다”며 진상규명과 국민불안 해소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여당은 야당의 공세를 ‘정쟁 ’으로 몰아갔다.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정원은 사이버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에 통용되는 최신기술을 연구용 해킹프로그램으로 구입한 것”이라며 “국정원의 연구용 프로그램 구입을 민간사찰로 둔갑시켜 정국을 혼란에 빠뜨린다면 민생파탄의 책임은 야당이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의 해킹프로그램을 통한 대국민 불법 도·감청 의혹과 관련해 “해킹프로그램 구입 자체가 불법이라 생각되진 않는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국가기관에 불법 사찰이 있어선 안 된다. 처벌 대상”이라면서도 “다만 국정수행에 필요한 기능 확보를 위해 이런저런 노력을 한 자체를 문제삼기는 어렵고, 만약 불법 사실이 확인된다면 상응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