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6일 05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6일 05시 50분 KST

홍준표, 갑자기 "급식 관여 않겠다"

연합뉴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보편적 무상급식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도 홍 지사가 급식비 지원의 전제로 삼은 경남도의 감사를 수용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쳐 무상급식 중단 사태가 해결될 가능성이 커졌다.

홍 지사는 15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에서 박춘식 경남도의원으로부터 무상급식 중단 사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교육청이 급식지원비와 관련해 경남도 감사를 받으면 영남권 다른 지방자치단체 수준에서 지원하겠다. 우리가 분담할 수 있는 마지막 선은 40%인데, 그 분담 비율은 협의해서 조정하면 된다. 그 돈으로 선별적 급식을 하든 보편적 급식을 하든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도 같은 질문을 받고 “가장 논란이 됐던 선별적 무상급식이냐 보편적 무상급식이냐 하는 문제에서 홍 지사께서 크게 양보한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 현재 경남도가 교육청을 감사하기 위해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경상남도 학교급식 지원에 관한 조례’의 내용이 중복감사를 금지한 상위법에 위반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된다면, 감사에 대해서도 우리가 해야 할 도리를 다하겠다”고 답했다.

경남도교육청은 이날 곧바로 ‘홍준표 도지사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환영한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어 “무상급식 실무단을 꾸려 향후 급식 관련 진행 방향과 실무 전반을 협의하자”고 경남도에 제안했다.

경남지역 15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친환경 무상급식 지키기 경남운동본부는 1일 경남도청 앞에서 무상급식 원상회복을 위한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운동을 공식 선포하고 있다.

무상급식 중단 사태는 지난해 10월 경남도가 일선 학교 90곳을 골라 무상급식 지원 실태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이겠다고 발표하면서 불거졌다. 경남도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대한 감사는 경남도의 권한을 넘어서는 일”이라며 감사를 거부하자, 홍 지사는 “감사 없이는 예산도 없다”며 학교급식비 지원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경남에선 지난 4월부터 무상급식이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