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5일 18시 00분 KST

국정원 해킹 조사위원장으로 복귀한 안철수 "이번 사건 제가 맡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5일 국정원의 스마트폰 해킹 의혹과 관련힌 당내 진상조사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으며 당직에 복귀했다.

지난해 7·30 재보궐선거 패배 후 대표직에서 물러난지 1년 만에 본인의 전공분야에서 대형 사건이 터지면서 당의 전면에 다시 나서게 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그동안 '컴백'할 계기가 수차례 있었으나, 그 때마다 고사를 거듭했다.

문재인 대표가 제안한 인재영입위원장이나 혁신위원장직 제안에 거푸 고개를 가로저였으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특위) 대책위원장직 역시 거절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문 대표가 오전 최고위원회의 도중 전화를 걸어 부탁하자 선뜻 수락한 것은 물론, 곧바로 기자간담회까지 여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안 전 대표는 "메르스 사태의 경우 지나친 공포심을 갖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제가 직접 (위원장으로) 나서기보다는 복지위원으로서만 활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번 사건은 제가 맡아야 겠다고 생각했다. 고민할 것도 없었다"며 "당내에 의사는 더 있지만 보안전문가는 저밖에 없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안 전 대표는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한 '안랩'의 창업자로, IT 보안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당에서도 위원회 명칭은 물론 위원 구성 등도 안 전 대표에게 전권을 일임했다.

안 전 대표는 간담회 진행차 1년만에 찾은 당 대표 회의실이 어색한듯 "분위기가 좀…"이라고 하거나 간간이 목소리가 떨리는 등 다소 긴장한 모습도 보였지만, 사안이 워낙 심각한 만큼 담담한 톤으로 이후 활동 방향을 설명했다.

그는 "철저한 진상규명, 제도개선을 통한 재발방지책 마련, 도감청에 대한 국민불안 해소 등 3가지 기조로 활동하겠다"며 "여당이 함께하는 국회차원의 특위구성도 필요하다"면서 "부족하다면 국정조사 실시 여부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공세가 아닌 국민의 기본적인 인권이자 사생활침해의 문제"라며 여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는 "정보위·미방위 소속 의원이나 외부 전문가 등 10명 정도로 위원을 구성하고, 소위를 나눠 역할을 분담하겠다"면서 "안랩 뿐 아니라 해킹분야 민간 전문가들이 많고, 대학 연구소 등에서 20여년 가량 경험을 가진 분들도 많다. 그 분들께 부탁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스파이웨어 설치나 사용 흔적이 인멸됐을 것이라는 우려에는 "해킹팀에서 만든 프로그램은 원격삭제가 가능한데다, 디지털 증거는 제때 확보를 하지 못하면 시간이 갈수록 찾기 어려워지는 속성이 있다"며 "지금 아마도 찾기 어려운 상황일 수 있다. 최대한 찾아보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안은 국민들의 인권과 관련해 정말 중요한 문제다. 국민적 의구심을 정치권이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