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5일 11시 37분 KST

수원에서 실종된 여대생, 전신에 타박상(현장 사진)

연합뉴스
Photo gallery 수원 실종 여대생 See Gallery

경기 수원 여대생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서부경찰서는 15일 피해여성 A(22·여·대학생)씨의 시신을 검안한 결과, "전신에 타박상이 확인됐으나 외견상 사인을 확인할 수 없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흉기 피습 흔적 등 큰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내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을 통해 명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또 전날 오후 강원도 원주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살인 용의자 윤모(46)씨를 부검한 결과 "전형적인 목맴 사망으로, 얼굴, 가슴, 팔 등에 손톱에 긁힌 상처가 보인다"고 말했다.

윤씨는 지난 14일 오전 0시께 A씨를 납치해 살해한 뒤 시신을 평택 진위면의 한 배수지에 유기했으며, 당일 오후 강원 원주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시신은 15일 오전 9시 45분 평택 진위면에서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해 수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