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5일 05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5일 05시 55분 KST

경찰 '이적단체 혐의' 코리아연대 압수수색

한겨레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15일 진보 성향의 시민단체인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이하 코리아연대)에 대해 이적단체 구성 등의 혐의로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집행부에 대한 체포작전에 들어갔다.

경찰은 이날 집행부들이 농성장으로 쓰고 있는 서울 종로구의 모 빌딩 사무실과 마포구의 코리아연대 사무실, 코리아연대 유인물을 발간한 인쇄소 3곳, 홈페이지 관리 서버업체 등 모두 6곳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또 집행부 10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받아 강모 교육위원을 주거지에서 체포하고 7명의 행방을 쫓고 있다. 해외에 체류 중인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근거로 수배를 내릴 계획이다.

경찰은 코리아연대가 2011년 11월 창립 당시 북한의 주의·주장과 똑같은 내용의 주장을 하면서 결성해 이적단체를 구성했다고 보고 있다.

2013년 11월 독일 포츠담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에서 북한 통일전선부 조직원과 회합하고, '촛불신문' 등 이적표현물을 제작·반포한 혐의도 두고 있다.

코리아연대는 '코리아의 자주통일과 남코리아의 민주주의를 바라는 애국적이고 정의로운 단체와 인사들이 모여 민중의 참된 이익 실현을 목적으로' 2011년 11월 결성된 단체다.

서울민주아카이브, 대안경제센터, 노동연대실천단, 충남성평등교육문화센터, 로컬푸드연구회, 21세기코리아연구소 등의 단체가 가입해 있다.

코리아연대는 지난해 12월에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