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5일 03시 09분 KST

500대 기업 CEO 절반 'SKY' 출신(리스트)

고려대

국내 500대 기업 CEO(최고경영자)의 절반이 이른바 '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CEO에는 대주주 일가도 포함됐다.

이어 한양대, 성균관대, 한국외대 등이 상위에 랭크됐고 지방대에서는 부산대와 영남대가 '톱10'에 들었다.

전공별로는 경제·경영·무역 등 상경계 출신이 37%로 가장 많았고, 공학이 28%로 그다음을 차지했다.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단일학과인 '최대 학맥'은 고려대 경영학과였고 서울대 경영학과와 연세대 경영학과가 뒤를 이었다.

고등학교 학맥은 경기·경복·서울고가 3강을 형성했고 대전고가 4위로 도약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500대 기업 CEO의 평균 연령은 59.3세로 작년보다 0.4세 많아졌다. 40~50대 비중이 줄고 60~70대 비중이 높아진 탓이다.

1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 CEO 중 올해 7월 3일 기준으로 출신학교가 확인된 586명의 이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SKY 출신은 49.7%인 291명으로 집계됐다. 서울대가 155명(26.5%)으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 80명(13.7%), 연세대 56명(9.6%), 한양대 29명(4.9%), 성균관대 26명(4.4%) 순으로 톱5를 형성했다.

이어 한국외대가 18명(3.1%), 서강대 15명(2.6%), 건국대 13명(2.2%)이었고 지방대 중에는 부산대와 영남대가 둘 다 12명(2.0%)으로 10위 안에 들었다.

전공별로는 경제·경영·무역학과 출신이 575명 중 218명(37.2%)으로 가장 많았고 공학은 163명(27.8%)으로 두 번째였다. 이어 인문학·사회과학이 각각 45명(7.7%)이고 자연과학 35명(6.0%), 법학 33명(5.6%), 농축산학 10명(1.7%) 순이다.

500대 기업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단일 학과는 고려대 경영학과로 총 32명이다.

허창수(67) GS그룹 회장, 허진수(62) GS칼텍스 부회장, 정몽원(60) 한라그룹 회장, 정몽진(55) KCC 회장, 정몽규(53) 현대산업개발 회장 등 대주주 일가 8명과 김창수(60) 삼성생명 사장, 문종훈(56) SK네트웍스 사장, 이철영(65) 현대해상 사장, 조기행(56) SK건설 사장, 이오규 두산인프라코어(57) 사장 등 전문경영인 24명이 고려대 경영학과 동문이다.

서울대 경영학과는 24명으로 2위, 연세대 경영학과는 14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으로는 정도현(58) LG전자 사장, 김신(58) 삼성물산 사장, 정지택(65) 두산중공업 부회장, 김주윤(62) 흥국생명보험 사장, 김용범(52) 메리츠화재 사장, 양승석(62) CJ대한통운 부회장, 조훈제(53) 흥국화재 사장, 최종식(65) 쌍용차 사장 등이 있다.

연세대 경영학과 출신은 박지원(50) 두산중공업 부회장, 김경배(51) 현대글로비스 사장, 서경배(52) 아모레퍼시픽 회장, 김진서(58) 대림코퍼레이션 부사장, 유상호(55) 한국투자증권 사장, 조웅기(51) 미래에셋증권 사장 등이 꼽힌다.

이어 서울대 법학과(12명) 4위, 고려대 법학과와 서울대 경제학과(9명)가 공동 5위를 차지했다.

서울대 조선공학과와 화학공학과가 각각 8명으로 공동 7위에 랭크됐다. 서울대 금속공학과와 전기공학과, 고려대 경제학과, 서강대 경영학과, 성균관대 경제학과가 각각 7명씩으로 공동 9위에 올랐다.

고등학교는 출신이 확인된 전체 504명 중 경기고가 43명(8.5%)으로 가장 많았다. 여기에 경복고 29명(5.8%), 서울고 22명(4.4%)을 합칠 경우 이들 3대 명문고교 출신이 18.7%에 이른다.

눈길을 끈 것은 4위에 오른 대전고로 15명(3.0%)의 CEO를 배출해 지방 고등학교 중 1위를 차지했다. 경북고와 부산고는 각각 13명(2.6%)으로 공동 5위였고 경남고 12명(2.4%), 보성고·중앙고 9명(1.8%), 신일고 8명(1.6%) 순으로 많았다.

연령별로는 50~60대가 전체의 88%로 압도적 비중을 차지했다. 50대가 전체 591명 중 266명(45.0%)으로 가장 많았고, 60대는 256명(43.3%)으로 그다음을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해서는 40대와 50대 비중이 각각 0.2%포인트, 2.3%포인트 줄어든 반면 60대와 70대 비중은 각각 1.2%포인트, 1.1%포인트 늘어나 CEO의 고령화 추세를 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