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4일 14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4일 14시 19분 KST

中 증시, 2853개 거래정지 물량이 풀린다면?

AP/연합뉴스

중국 증시에서 거래가 정지됐던 물량이 해제되면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미국시간) 보도했다.

중국 증시가 지난 3거래일 동안 13% 오르며 반등하고 있지만 전날까지 1천곳 넘는 상장사의 거래는 계속 정지됐다.

팩트셋에 따르면 상하이증시에서 거래가 정지된 종목은 303개이며, 선전증시에는 883개나 된다.

두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종목은 모두 2,853개여서 여전히 3분의1 넘는 종목의 거래가 중단된 상태다.

증권사 CLSA의 프랜시스 청 중국 및 홍콩 담당 책임자는 거래 정지로 글로벌 투자자들이 중국 본토 증시에 대한 투자를 줄일 것이라면서 거래 정지가 풀리더라도 이들 주식은 "엄청난 물량부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물량이 대거 풀리면 즉시 매수에 나서는 투자자들이 나올 것 같지 않다면서 단기적으로 가격은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CMC마켓츠의 니콜라스 테오 애널리스트는 "지난주 주가의 움직임은 제법 무서웠고 당황스러웠다. 한번의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만으로도 공격적인 매도세가 나와 마진콜은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주식담보대출은 그러나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주식담보대출은 1조4천400억위안(262조3천억원)으로 6월18일 이후 처음으로 늘었다. 주식담보대출은 지난달 18일 2조2천700억위안(413조4천억원)으로 최고치를 나타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