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4일 0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4일 07시 47분 KST

오세득이 '냉부해'의 최고 카드인 이유(사진)

오세득이 '냉장고를 부탁해'에 나온다는 것 만으로 해당 방송과 '오세득'이 실검 1,2위를 차지했다.

지난 13일 '냉장고를 부탁해'가 본 방송이 끝나고 오세득 셰프가 출연하는 예고편을 내보내자 거의 바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했다.

오세득은 서울에서 가장 번창하고 있다는 프렌치 레스토랑 줄라이의 셰프로 실력파일 뿐 아니라 사업 수완, 인맥 관리, 인덕 등 모든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알로하~ #정창욱 #맛깡패 #맛창욱 #오세득 #세득이 #빼꼼끼리

오세득(@sedeukoh)님이 게시한 사진님,

올리브 TV의 '올리브 쇼'등을 통해 정창욱, 최현석 등 기존의 출연진과도 돈독한 사이.

게다가 '수요미식회' 등에 출연해 입담과 방송에 대한 적응력을 검증 받은 바 있으니 냉장고를 부탁해 제작진으로서는 최고의 선택지라는 평가다.

jtbc

한편 OSEN은 ‘냉장고를 부탁해’의 성희성 PD가 “오세득 셰프는 기존 셰프들과는 또 다른 캐릭터였다”며 “‘냉장고를 부탁해’에 또 다른 촉매제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녹화도 재미있게 했다”며 “오세득 셰프는 기존 셰프들과는 다른 요리, 다른 레시피를 선보였다. 요리도 훌륭했다. 그런 면에서 ‘냉장고를 부탁해’가 추구하는 목표와 부합하는 셰프들이다"라고 했다고 한다.

어쩐지 이번 주 레전드급의 방송에 이어 다음 주도 본방을 사수해야 할 것만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