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1일 06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1일 06시 45분 KST

'쇼미더머니4', 시즌 역대 최고시청률 경신 '3% 돌파'

Mnet

'쇼미더머니4'가 시즌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는 케이블TV, 위성TV, IPTV포함 유료플랫폼에서 평균 3.3%, 최고 3.7%를 기록하며 ‘쇼미더머니’ 시즌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특히 1534 남녀 시청층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금요일 밤을 뜨거운 힙합 열기로 가득 채웠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또 송민호, 버논, 베이식, 릴보이, 앤덥 등 출연자들의 이름이 방송 전후로 주요 포털사이트의 검색어 순위에 진입하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참가자가 직접 대결할 상대를 지목해 1대1로 랩 배틀을 벌이는 3차 오디션이 진행됐다. 맞붙은 두 사람 중 한 명이 반드시 탈락하는 방식으로 더욱 치열한 래퍼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서바이벌 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대부분 자신이 ‘이길 수 있을 만한’ 상대를 골랐고, 그 결과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베이식, 릴보이는 누구에게도 지목 받지 않게 돼 서로 대결을 펼치게 됐다.

한편 방송의 마지막에는 3차 오디션 합격자들에게 갑작스러운 게릴라 미션이 주어져 차주 방송 분에 대한 궁금증을 극대화시켰다. 특히 이번 ‘사이퍼(프리스타일 랩)’ 미션을 함께 심사할 스페셜 프로듀서로 ‘힙합 대부’ 스눕독이 깜짝 등장해 참가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얻었다.

한편 ‘쇼미더머니4’는 프로듀서로 지누션-타블로, 버벌진트-산이, 박재범-로꼬, 지코-팔로알토가 나서 날카롭고도 개성 넘치는 심사를 이어가고 있다. 위너의 송민호, 몬스타 엑스의 주헌 등 인기 아이돌 래퍼, 릴보이, 블랙넛, 베이식, 마이크로닷 등 언더 래퍼들을 비롯한 7천 여명의 래퍼들이 더욱 잔혹해진 서바이벌 오디션을 계속해 가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