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0일 11시 45분 KST

흔한 외국인의 '한국 아줌마' 사랑(동영상)

우리는 한국 아줌마를 초능력자에 비유한 한 외국인의 훌륭한 수필을 알고 있다.

관련 기사

외국인의 눈에 비친 '초능력자', 한국 아줌마(이미지)

서울의 한 한국어 어학당을 다니고 있는 노르웨이인 제이콥(Jakob Minell)이 이 수필을 직접 '발표'하는 현장을 감상해 보자.

수필을 읽는 것과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보장한다.

스웨덴과 노르웨이에서 자란 제이콥은 지난해 한국을 처음으로 방문했으며, 현재 신촌과 홍대 인근에서 한국에서의 삶을 만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