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0일 10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0일 10시 53분 KST

유승민, '여권 내 차기 대권 주자 1위'에 오르다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과 맞서는 모습을 보인 끝에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한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의 '주가'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사퇴 논란 속에 '전국구'로 이름을 알린 유 의원은 사퇴 당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김무성 대표에 이어 혜성처럼 여권내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 2위로 등장하더니, 10일 공개된 같은 조사에서 급기야 김 대표를 제치고 차기 여권 주자 1위에 올랐다.

비록 단 1곳의 조사에서 나온 결과이긴 하지만 대권 후보군 지지도로는 상당히 이례적인 상승 추이여서 주목된다.

리얼미터는 8~9일 성인 1천명을 상대로 한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 ±3.1%p)에서 유 의원이 19.2%를 기록, 김 대표(18.8%)를 0.4% 포인트 차로 근소하게 앞서면서 여권 후보군중에서 처음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발표했다.

3위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6.0%), 4위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5.3%), 5위는 정몽준 전 의원(4.4%)가 차례로 차지했다.

지역별로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지지율이 26.3%로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은 주목된다. 박 대통령과 유 의원 대결 구도에서 고심하는 TK 민심의 흐름을 보여주는 조사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유 의원의 인기가 얼마나 유지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유 의원의 지지도가 급상승한 것은 야당 지지층에서 유 의원의 선호도가 높아진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Photo gallery '유승민 사퇴 권고' 결정한 새누리당 의총 See Gallery

앞으로 나올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계속 이처럼 상위권을 유지한다면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로서 자리를 굳히겠지만, 만약 다시 급격한 하락세를 보인다면 '반짝인기'가 될 수도 있다.

유력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이날 발표한 대권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유 전 원내대표를 대상에 넣지 않았으며, 김무성 대표가 여권 후보군중 차기 주자 지지도 1위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유 전 원내대표 측은 일부 언론에서 유 전 원내대표의 급격한 인기몰이를 근거로 탈당을 통한 신당 추진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유 전 원내대표의 한 측근은 "탈당을 거론하는 것은 일종의 매도이거나 음모론"이라며 "탈당이나 신당 추진은 결코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역구 공약 점검 간담회에 참석했다. 유 전 원내대표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반응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