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0일 10시 23분 KST

마감 임박 이란 핵협상, 미국-이란 신경전

두 차례 연장된 이란 핵협상 마감시한을 코앞에 두고 서방과 이란이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이란에 대한 무기금수 해제를 놓고 막판까지 이견이 팽팽한 것으로 알려져 다시 한 번 시한이 연장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핵협상이 열린 오스트리아 빈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란 핵협상을 서두르지도, 쫓기지도 않겠다"며 "우리가 영원히 협상테이블에 앉아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몇몇 어려운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은 채 남아있다"면서 "어려운 결정들이 이뤄지지 않으면 우리는 이 협상과정의 종료선언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케리 장관의 언급은 협상 타결 목표시한(미국 동부시간 10일 0시, 한국시간 10일 오후 1시)을 맞아 이란 측에 서방의 요구를 빨리 수용하라는 최종 압박으로 풀이된다.

이에 맞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도 기자들과 만나 서방 국가들이 "과도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 이란 최고지도자 국제담당 수석보좌관도 "협상은 그들이 우리의 마지노선을 존중해줄 때 타결될 수 있다"며 케리 장관의 발언에 대해 "미국의 심리전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란의 한 고위 관료도 "수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접근해가고 있었으나, 갑자기 (서방 측) 사람들이 달라진 생각과 관점을 제시했다. 그것이 협상을 어렵게 한다"라며 서방 국가들의 입장 번복 탓에 협상이 어려워졌다고 주장,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이 관료는 "미국이 이란에 대한 군사 제재에 집착하고 있다"고 지적해 대(對)이란 무기금수 해제 문제가 최대 쟁점임을 시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06년 이란의 핵개발 의혹에 대응해 통과시킨 이란 제재 결의안에서는 이란에 대한 전차 등 중무기 판매 금지, 탄도미사일 관련 지원 기술 지원 금지 등의 내용을 포함한 바 있다.

막판 난항에도 이란과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은 대부분의 쟁점에서 거의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연합(EU)의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합의안 문구는 이미 만들어졌다. 이제는 '예스'냐 '노'냐의 문제"라며 당사국들의 정치적 결정만 남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얼마 남지 않은 시한 내 극적 타결 가능성이 거의 없어 세 번째로 시한이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고 복수의 협상 참가자들이 전했다.

AP통신도 "케리 장관은 협상팀이 금요일 오전까지 이란 핵 합의를 결론짓지 못할 것임을 예고했다"며 "협상을 빨리 끝내려는 미국으로서는 상황이 복잡해졌다"고 보도했다.

이는 협상이 다시 시한을 넘기게 되면 미국 의회 일정상 핵협상 합의안에 대한 의회의 검토기간이 30일에서 60일로 늘어난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현행 '이란 핵협상 승인법'은 의회 검토기간에는 오바마 행정부가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를 풀 수 없도록 규정해 만약 검토기간이 늘어나면 이란의 강력한 반발이 불가피해진다. 현재 이란은 핵협상이 타결되는 즉시 경제제재를 해제하라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조시 어니스트 미 백악관 대변인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협상 진척상황을 보고받았다며 "협상이 앞으로 수주 더 끌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