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0일 05시 38분 KST

메르스 신규 환자 5일째 '0명' : 완치자 5명 늘어 (그래픽)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환자가 닷새째 발생하지 않았다. 사망자도 이틀 연속 나오지 않은 가운데 완치자는 5명이 늘어 모두 125명(퇴원율 67.2%)이 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0일 메르스 환자가 추가되지 않아 총 환자 수 186명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수도 35명(치명률 18.8%)으로 변동이 없었다.

새로 퇴원한 5명 가운데 91번 환자(46)는 성남 초등학생 메르스 의심환자의 아버지다. 이 환자는 아들(7)을 데리고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가 메르스에 감염됐다.

아들 A군도 의심 증상을 보였으나 6차례나 유전자 검사를 한 끝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삼성서울병원에서 확진 환자를 돌보다 감염된 의료진도 완쾌했다. 이 병원의 간호사인 164번, 의사인 169번, 181번 환자가 2차례 메르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완치 판정을 받았다.

132번 환자와 함께 구급차를 타고 장거리를 이동하다 메르스에 감염된 강릉의료원 간호사(179번) 역시 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

퇴원자 125명 중 남성은 68명(54.4%), 여성이 57명(45.6%)이다.

연령별로는 50대가 29명(23.2%)으로 가장 많았으며, 40대 28명(22.4%), 60대 22명(17.6%), 30대 20명(16.0%), 70대 14명(11.2%), 20대 10명(8.0%), 10대 1명(0.8%), 80대 1명(0.8%) 순이다

현재 치료를 받고 있는 메르스 확진 환자 수는 26명이다. 치료중인 환자 수가 가장 많았던 지난달 중순(6월16일·124명)보다 100명 가까이 줄었다.

이들 가운데 19명은 안정적이고, 7명은 불안정하다.

격리자 수는 전날보다 123명이 줄어 566명이 됐다. 자가격리자가 98명, 시설 격리자가 25명 감소했다. 격리에서 해제된 사람은 1만6천102명으로 전날보다 216명 증가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