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9일 06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9일 06시 41분 KST

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 : 연 1.5% 유지

지난달에 사상 최저인 연 1.5%로 떨어진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그대로 동결됐다.

한은은 9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작년 8월과 10월에 이어 올 3월과 6월에 각각 0.25%포인트씩, 총 1% 포인트가 하향된 기준금리는 연 1.5%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이번 동결 결정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기준금리를 인하한 효과와 더불어 정부가 마련한 22조원 규모의 재정보강 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11조8천억원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포함해 총 22조원을 경기살리기에 쏟아붓는 재정보강 대책을 추진 중이다.

작년 하반기부터 4차례에 걸친 인하로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이 된 상황에서 올해 안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금통위원들이 동결 카드를 선택하게 만든 배경으로 보인다.

그간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국내에 유입된 외국자본의 이탈사태는 없었지만 미국의 금리 인상이 시작되면 신흥국을 비롯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과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

국제금융시장은 이미 그리스 디폴트(채무불이행) 사태와 중국 증시 폭락 등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불안감이 증폭된 상태다.

이와 함께 최근 폭증세를 보인 가계대출도 기준금리 추가 인하를 억제한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 등으로 우리나라 금융시장에 충격파가 전해지면 이미 1천100조원대를 넘어선 가계부채가 위기의 '뇌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부동산 대출 규제 완화와 금리 인하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은 월간 7조∼8조원씩 늘어나는 급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시중 통화량도 지난 5월에 9.3% 늘어나 4년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