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9일 06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9일 06시 07분 KST

부산서 시민이 10억원 든 지갑 주인 찾아줘

diawka

산에서 시민이 10억여원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을 찾아줬다.

부산 동래경찰서 사직지구대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 20분께 사직동에 있는 한 횡단보도 인근 도로에서 윤모(50)씨가 지갑을 주워 경찰에 신고했다.

윤씨는 근처에 있는 직장으로 가려고 횡단보도를 건너려다 바닥에 떨어진 지갑을 발견했다.

경찰관이 출동해 지갑 안을 확인했더니 수표와 현금 등 10억 290만원이라는 거액이 있었다.

경찰은 지갑 안에 있는 명함 등으로 주인을 수소문해 부산의 사업가 한모씨와 전화 통화가 됐다.

지갑 속에 있던 거금은 한씨가 이날 계약을 위해 준비한 돈이었다.

경찰에서 연락을 받은 한씨는 깜짝 놀랐다.

지갑을 잃어버린 사실조차 몰랐기 때문이다.

한씨는 "지갑을 넣어둔 웃옷을 벗어서 들고 있었는데 그때 지갑을 흘린 것 같다"며 "꼭 사례를 하고 싶었지만 윤씨와 경찰 모두 거절해 감사의 인사만 전했다. 조만간 직접 만나 고마운 마음을 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