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8일 19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8일 19시 05분 KST

그리스, 연금·세제 개혁...재정적 의무 이행 약속

ASSOCIATED PRESS
Greek Prime Minister Alexis Tsipras, center, speaks with the media after an emergency summit of eurozone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in Brussels on Tuesday, July 7, 2015. Frustrated and angered eurozone leaders gave Greek Prime Minister Alexis Tsipras a last-minute chance on Tuesday to finally come up with a viable proposal on how to save his country from financial ruin. (AP Photo/Francois Walschaerts)

그리스 정부는 8일(현지시간) 구제금융 자금을 지원 받는 조건으로 연금 및 세제 개혁을 단행하고 재정적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그리스 정부는 이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상설 구제금융 기관인 유럽재정안정화기구(ESM)에 자금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

그리스 정부가 공개한 요청서에 따르면 그리스는 ESM에 3년간의 구제금융 지원을 요청했으나 자금 지원 규모는 특정하지 않았다.

구제금융 합의가 이뤄질 경우 그리스에 대한 자금 지원 규모는 그리스의 경제 및 재정 상황에 대한 채권단의 평가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연금 및 세제 개혁이 핵심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그리스 재무장관 명의로 작성된 요청서는 구제금융을 받기 위한 1단계 조치로 이르면 다음 주에 연금 및 세제 개혁을 단행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차칼로토스 장관은 이 서한에서 그리스의 채무이행과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위해 ESM의 도움을 요청한다고 밝히고 그리스는 핵심 사안인 연금과 세제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개혁 조치들을 이행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9일 유로존에 상세한 개혁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전하고 그리스는 모든 채권자들에 대한 재정적 의무를 적시에, 완전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치프라스 총리는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 연설에서 유로존 정상들이 정한 12일 시한까지 채권단의 요구를 충족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개혁안 제출 시한은 9일로

치프라스 총리는 채권단의 개혁안 제출 요구에 대해 "그리스는 신뢰할 수 있는 개혁안을 유로존이 요구한 시한인 9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리스 정부는 공정하고 실행가능한 해결 방안으로 내일(9일) 새롭고, 구체적이며, 믿을 수 있는 개혁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날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존 정상회의는 이번 주에 그리스 정부로부터 개혁안을 제출받아 12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이 제안을 토대로 그리스 지원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예룬 데이셀블룸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의장은 전날 유로그룹 회의를 마친 후 그리스 정부가 곧 ESM 자금을 지원받기 위한 새로운 제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이 제안에 대해 유로그룹이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로그룹은 이날 전화회의를 열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하고 대신 각국 재무부 관리들로 구성된 '유로워킹그룹'이 그리스 제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데이셀블룸 의장의 대변인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