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8일 1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8일 18시 18분 KST

멕시카나에서 후르치치킨을 내놨다(트윗반응)

맥시카나

모두가 장난인 줄만 알았다. '후르츠 치킨'이란 그 말을 들었을 때.

'메롱메롱 메론치킨 맛있겠지 메롱메롱'

'바나바나 바나나치킨 먹으면 나한테 바나나?'

'베리베리 딸기치킨 맛이 땡큐베리'

누가 이런 카피를 뽑는단 말인가? 게다가 4+4조로 맞추려면 다 맞춰야지 안되니까 마음대로 격률도 바꾸고. 정말이지 7월의 만우절을 찍는 줄만 알았다.

그런데, 광고모델은 아이유. 맥시카나는 진심이었다.

그리고 곧 반응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치킨을 보통 '치느님'이라고 높이는 데 비해 멕시카나의 후르츠 치킨은 '치킨 + 사탄'을 적용해 '치탄'이라 불러야 한다고 격한 마음을 뿜어냈다.

현재 아직 이 치킨을 먹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아래 트윗을 참고하시길. 당신의 '치맥 타임'은 소중하니까.

이 치킨을 먹고 인간의 본성에 대해 성찰하신 분도 있고

치탄이라 이름 붙인 분도 있으며

'먹어야 한다'와 '버려야 한다' 사이에서 고민하신 분도 있다.

그래도 나는 몰라. 당장 시켜 볼래. 난 힙스터니까!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