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8일 13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8일 13시 43분 KST

그리스의 평범한 사람들은 은행이 문을 닫고 ATM엔 한도가 걸린 나라에서 이렇게 산다

gettyimageskorea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 그리스의 다나에 레이바다가 아테네에서 직접 취재한 르포다.

악화되고 있는 그리스의 외채 위기에 대한 합의점을 찾기 위해 교섭 담당자들은 이번 주에 브뤼셀에서 일하고 있다. 한편 그리스 전역에서는 은행들이 문을 닫았고 자본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몇 년 동안 경제 투쟁으로 고생해 온 시민들은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야 하는 처지가 되었다.

채권자들의 긴급 구제 제안에 대한 중대한 투표를 일주일 앞둔 6월 28일, 정부는 은행이 문을 닫을 것이며 송금과 출금에 한도를 둔다고 발표했다. 그 이후 그리스인들이 자기 돈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에 여러 가지 규제가 걸렸고, 그리스의 사회와 경제에는 반향이 더욱 넓게 퍼졌다.

자본 통제가 실시된 지 이제 일주일이 조금 넘었고, 게오르게 카트루갈로스 그리스 행정개혁 차관은 화요일에 이번 주에는 은행 문을 열기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greece

은행이 문을 닫아서 그리스인들은 ATM으로 현금을 찾아야 하지만, 새 자본 통제 때문에 출금 한도는 60유로다. 규제로 인해 줄이 길게 늘어섰고, 현금이 완전히 동난 인출기들도 있다.

ATM에 의존해야만 하는 상황 때문에 현금 카드가 없는 그리스인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중 다소가 노인층이다. 지난 수요일에 카드가 없는 연금 수급자들을 위해 일주일 동안 쓸 120유로를 인출할 수 있도록 은행이 잠깐 문을 열었는데, 절박한 노인들이 돈을 찾으려고 은행으로 몰려드는 풍경이 펼쳐졌다.

“은행이 곧 문을 열지 않으면 무슨 일이 생길지 짐작도 가지 않는다. 나는 지난 주에 120유로를 찾아서 겨우 식비만 해결했다. 나는 현금 카드조차 갖고 있지 않다. 필요하게 될 줄 몰랐다.” 71세의 연금 수급자 바실리키가 아테네의 월드포스트에 말했다.

“난 기술에 별로 친숙하지가 않다. 최신 뉴스를 어떻게 접하는지도 모른다. 은행이 계속 문을 열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난 내게 먹여 살릴 자식이나 가까운 친척이 없다.”

greece austerity

일일 ATM 출금 한도도 있는데다, 그리스인들은 정부 승인이 없으면 해외로 전자 송금을 할 수가 없다. 의료 문제 같은 긴급 상황으로 돈을 보내야 하는 사람들은 예외로 인정 받지만 리뷰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자본의 대거 유출을 막기 위한 조치지만, 심각한 부작용이 많다.

송금 중지는 제품 생산을 위해 해외 공급자에 의존하는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준다. 그리스는 식량과 원재료의 절반 이상을 수입하지만, 가디언에 의하면 그리스 회사들은 이런 수입품들을 구매하기 위해 해외 송금을 할 능력이 이제 없다.

특히 영향을 많이 받은 산업은 그리스에게 중요한 올리브 유 무역이다. 이번 위기로 인해 농부들은 현금 결제를 요구해왔지만, 유통업자들에겐 그럴 돈이 없다. 이제는 업체들이 생산에 필요한 수입 병과 병 뚜껑이 동나는 상황도 걱정해야 해서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

식품과 관련 재료들뿐 아니라 그리스는 의료품도 수입에 의존한다. 약국들은 약이 부족하다고 알렸고, 병원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한다. 제약 회사들은 그리스 정부에서 받아야 할 돈이 10억 유로 이상이지만 계속 그리스에 약을 공급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재정 파탄을 우려한 그리스인들이 투표가 있기 전에 필수품들을 사재기해서 거의 텅 빈 슈퍼마켓들이 많다.

greece

필수품 수요가 늘어나 식품과 의약품이 동이 났지만, 사람들은 필수품이 아닌 것들은 구매를 포기한 것 같다. 그래서 장사가 거의 되지 않아 힘들어 하는 가게들이 많으며, 그래서 경제적 문제가 더욱 커진다.

아이튠스에서 노래를 구매하는 것과 같이 해외로 돈을 보내야 하는 인터넷 서비스도 작동하지 않는다. 페이팔 등 송금 업체도,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도 기능하지 않아서 그리스 기술 업체들이 곤란을 겪고 있다.

greece banks

프랑스어로 된 그리스 은행 표지를 빨간 페인트로 ‘메르켈의 은행’으로 고쳐 써 놓았다. 아테네, 2015년 7월 6일.

그리스의 그리스인들뿐 아니라 타국의 그리스인들도 통제의 영향을 받았다. 해외 여행하던 그리스인들은 송금 규제로 인해 신용 카드와 현금 카드 사용이 불가능해져서 돈줄이 끊겼다. 뉴욕으로 신혼여행을 갔던 어느 부부는 카드 결제가 불가능해지자 사실상 무일푼이 되어서 결국 어느 저널리스트와 그리스 정교회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스를 찾아온 여행자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일 한도는 외국 국적자에겐 적용되지 않지만, 은행이 문을 닫고 ATM에 돈이 마르니 문제가 된다. 그리스의 관광 산업은 그리스 경제의 필수적인 부분이자 막대한 고용 창출원이기도 하며, 관광 부문에 잠재적인 손상이 간다면 처참한 결과가 있을 것이다.

greece

그리스는 현재 유럽 체권자들과 만나 수십억의 채무를 상환하고 유로존에 머무를 수 있는 긴급 구제 방안을 합의하려고 노력 중이다. 일요일 투표의 과감한 반대 결정은 치프라스 총리에게 덜 엄격한 긴축 정책 개혁을 동반하는 긴급 구제 협상을 할 배경이 되어준다. 채권자들은 이제 치프라스가 실행 가능한 안을 낼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하고 있다. 7월 12일에 있을 결정적 정상회담이 그리스의 운명을 결정할 수도 있다.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그리스는 곧 현금이 바닥날 것이고 유로존을 떠나야 할 수도 있다. 일부 그리스인들은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간에 힘든 시간이 닥쳐올 거라 느끼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가 알아요? 만약 나가면, 그건 재앙이에요. 이런 끔찍한 조건으로 EU에 남는다면 그건 천천히 죽어가는 거고요.” 32세의 상점 직원 카테리나가 아테네에서 월드포스트에 말했다.

“이 협상은 이제 중요하지 않은 것 같아요. 모든 만일의 사태,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해요.”

허핑턴포스트US의 Here's How Ordinary Greeks Are Living With Closed Banks And ATM Limit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