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8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8일 06시 01분 KST

'유승민 사퇴' 결정하는 여당 의원총회 시작

연합뉴스

새누리당은 8일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논의했다.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의장대행' 자격으로 진행한 이날 비공개 의총에서는 유 원내대표가 최근 국회법 개정안의 위헌 논란에 정치적인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친박(친박근혜)계와 이에 반대하는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치열한 설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의총에 앞서 비박계 재선 의원들은 별도의 모임을 갖고 '전략'을 논의했으며, 친박계 의원들도 전날 오후부터 전화통화 등을 통해 의견을 모으는 한편 중도파 의원들을 상대로 설득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수석부대표는 의총에 앞서 "오늘 의총에서 의원들의 총의가 명확하게 확인돼서 논란이 종식됐으면 좋겠다"면서 "의원 한분한분의 뜻이 투명하고 명확하게 확인되도록 공정하고 민주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유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 참석하지 않은 채 의원회관에 머물면서 의총 결론 이후 내놓을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는 이날 새벽 서울 개포동 자택으로 귀가하면서 "당헌·당규에 저는 (의총에) 참석하지 않도록 돼 있다"면서 "의총 결과를 보고 따로 입장 발표를 할지 보겠다"고 말했다.

이는 '의결사안과 이해관계가 있는 자는 그 회의체에서 당연 제척된다'는 당헌 조항(81조 4항)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