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7일 13시 04분 KST

기독당, "박원순, 동성애 옹호했다" 주민소환 추진

한겨레

개신교 정당을 표방하는 기독당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성애를 옹호했다’고 주장하며 주민소환투표를 추진하고 나섰다. 지방자치단체장의 독단적 행정이나 비리를 막기 위한 주민소환제를 사실상 종교적 목적으로 이용한 것이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일 김영일 기독당 서울시당위원장이 박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 교부신청서’를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기독당은 “동성애 문제 해결에 적극 대처하지 않고 서울시민의 전통적 가치관에 큰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주민소환투표 추진 이유를 밝혔다.

기독당 쪽은 오는 11월 초까지 서울시 유권자 10분의 1(84만여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주민소환투표를 청구할 수 있다. 박두식 기독당 대표는 “교회를 중심으로 서명을 받을 것이다. 그때까지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수”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나라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 활동가는 “박 시장이 동성애자 인권 정책도 제대로 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풀뿌리민주주의를 위해 시민들이 어렵게 얻어낸 주민소환투표제를 혐오 선동에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