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7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7일 06시 00분 KST

유승민, 거취 입장표명 질문에 "오늘 안한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7일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표명할지에 대해 "오늘 안 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강남구 개포동 자택 앞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하고 "(거취에 대해서는)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만간 거취에 대해 입장 표명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유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직접 소집해 자신의 거취를 의원들과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도 "내가 의총을 요구할 생각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사퇴 시기를 정해놓고 고민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에 대해서도 "그런 것 없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당내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로부터 집중 제기된 '유승민 사퇴 요구'를 둘러싼 여권내 논란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유 원내대표는 전날 야당의 불참 속에 국회 본회의 계류 법안들을 단독 처리함에 따라 추가경정예산 처리가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서는 "우리가 강행 처리한 게 아니라 합의된 것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약속을 깬 면도 있고, 야당이 그럴 수밖에 없는 사정과 이종걸 원내대표와 야당 지도부 입장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니까 대화를 다시 해서 추경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