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7일 05시 58분 KST

유승민이 끝까지 버티면 어떻게 될까?

연합뉴스

친박근혜(친박)계 의원들이 ‘유승민 사퇴시한’으로 못박아온 6일, 유승민 원내대표는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 표명 없이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유 원내대표 주변에선 사퇴 시기와 명분을 고민하는 분위기가 읽힌다. ‘국회법 내홍’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라는 청와대와 친박 의원들의 집요한 요구를 벗어날 현실적 대안이 없는데다, 우호세력인 비박 의원들조차 ‘장기전’에 따른 피로감을 호소하는 탓이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법 개정안 재의요구안 처리가 새누리당의 불참에 따른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거취 관련 입장을 표명하느냐’는 질문에 “오늘 (입장 표명) 없다”고 답했다. 그동안 친박들은 “6일 국회법 개정안을 자동폐기시킨 뒤 물러나라”고 압박해왔다.

앞서 오전 당 지도부는 ‘1 대 1’로 원내대표 설득에 나서기도 했다. 김무성 대표는 최고위원회 직후 30분 동안 유 원내대표를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명예로운 자진 사퇴’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 회의에서도 공개 발언을 통해 “당·청은 공동운명체이자 한 몸으로 박근혜 정부의 성공이 곧 새누리당의 성공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우회적으로 유 원내대표에게 ‘희생’을 요구했다. 친박 맏형인 서청원 최고위원도 비슷한 시각에 유 원내대표를 15분간 따로 만났다. 이들과 면담한 뒤에도 유 원내대표는 “그 점(사퇴 시점)에 대해선 오늘 이야기할 것이 없다”고만 말했다.

그러나 유 원내대표 주변에선 “사퇴는 피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읽힌다. 유 원내대표와 가까운 인사는 “사퇴의 명분과 시점을 고민하는 게 사실”이라며 “대표가 여러 의견을 듣고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측근도 “이미 콘텐츠(내용)는 정해져 있지만 대의명분과 형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부에선 이르면 7일 국회법 개정안 폐기의 책임을 지고 유 원내대표가 사퇴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8일부터 시작되는 ‘추가경정예산안 임시국회’를 앞두고 여당 원내사령탑의 공백을 자초한다는 게 부담이다. 야당은 이번 추경안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에 따라 7일 ‘추경예산안 처리 후 사퇴’라는 입장을 미리 밝힐 가능성도 제기된다.

7일 별도의 입장 표명 없이, 추경예산안을 처리하고 7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24일께 물러나는 시나리오도 있다. 친박들이 시간을 줄지가 미지수다. 친박들은 당장 7일부터 지역별·선수별로 집단행동을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이장우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오늘, 내일까지 (유 원내대표가) 의사표명을 안 하면 내일(7일) 정식으로 의총 소집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논의하는 의총 소집 요구서에는 새누리당 의원 160명 가운데 50여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 의원 10%(16명) 이상만 서명하면 소집 여건이 충족된다. 이와 별도로 7일에는 충청지역 의원들도 긴급 연석회의를 열어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유 원내대표의 버팀목이 됐던 비박 의원들도 ‘사퇴’ 쪽으로 기울고 있다. 지난달 29일 ‘유승민 사수’를 주장하는 성명을 냈던 재선 의원들도 ‘추경예산안 처리 후 사퇴’를 언급하고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친박은 (추경이) 끝나고 나서도 (유 원내대표가) 버티지 않겠느냐고 불안해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며 “유 원내대표도 이번에 의원들에게 충분한 지지를 받았으니까, 추경이 끝나고 나서 물러나면 박 대통령과 유 원내대표 모두 출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유승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