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6일 11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6일 11시 33분 KST

청와대 기류 발설에 행정관 3명이 그만둔 사연

한겨레

청와대 행정관 3명이 국무총리 후보와 관련한 사실을 기자들에게 흘렸다는 이유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일보'의 7월6일 단독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은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인선 발표(5월 21일) 이전에 보도된 언론 기사들의 출처와 관련해 내부 감찰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황 총리 인선 발표 전에 언론들이 ‘차기 총리 법조인 유력’이라고 보도한 점을 문제 삼았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문제를 삼은 것은 '법조인 유력'이라는 보도를 언론들이 냈다는 점이다. 그러나 당시 '성완종 리스트' 파문 등이 겹치며 안정적인 법조인 출신 총리를 택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었기에 이 같은 처사는 너무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의 경우 이미 청문회를 거친 국무위원인데다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을 주도하는 등 박근혜 대통령과 코드가 맞는 인사였기 때문에 언론들이 충분히 예상가능한 후보군으로 거론할 수 있었던 것이다.

5월20일자 YTN 보도를 보자. 인선 발표 하루 전임에도 불구하고 총리 후보자를 2-3명으로 특정하지 못하고 후보들을 숱하게 열거했다. 그만큼 기자들의 취재에도 청와대의 내부의 기류가 전해지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주변에서는 신임 총리에 대한 하마평이 무성합니다. 법조인 가운데는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이명재 대통령 민정특보,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황찬현 감사원장, 김영란 전 대법관 등의 이름이 꾸준히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정치인으로는 황우여 교육부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이한구, 이주영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의 이름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5월20일, YTN)

142

황교안 신임 국무총리가 6월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당시 총리실에서 작성한 '차기 국무총리 후보군'에는 무려 47명이나 등장한다. 이 명단에도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의 명단은 들어간다.

최경환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윤증현 전 기재부 장관 등이 망라됐는데 인원이 47명이나 된다. 명단을 둘러싸고 긴장감보다는 '여기에도 못 끼면 손주나 보라는 것이냐'는 냉소적 반응들이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4일 "직원이 그간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모아 정보보고 차원에서 작성한 것으로, 장관에게 보고하거나 내부 자료로 활용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5월4일, 머니투데이)

TV조선은 이완구 전 총리의 조기 퇴진으로 상심한 '충청 민심'을 주목하며 '충청권 명단'을 계속 제시하는 '헛다리'를 짚었다. 황 총리의 명단은 다른 후보들을 설명한 뒤 맨 나중에나 등장한다.

특히 성난 충청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해 충청 출신들이 주목받습니다. 강창희 전 국회의장, 이인제, 서청원 의원, 심대평 전 충남지사가 후보군입니다. 특히 강 전 의장은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정치적 사심이 없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역시 불출마를 선언한 이한구 의원도 경제통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가까우면서도 '쓴소리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조건이 맞아 떨어져 하마평에 올랐습니다.

여론을 달래기 위해서는 세월호 정국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으로서 유일하게 유족들의 마음을 샀던 이주영 의원이 총리 후보감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권철현 전 주일대사도 후보군에 들었습니다. 부패척결이 핵심과제로 떠오른 만큼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금지법을 제안했던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과 조무제 전 대법관,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 그리고 황교안 법무장관도 물망에 올랐습니다. (4월 22일, TV조선)

이 때문에 이번 청와대 감찰이 지나치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한다.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비서관보다도 아래인 행정관들이 어떻게 총리 인선과 관련한 고급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겠느냐”면서 “이번 감찰이 무리였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7월6일, 국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