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6일 07시 13분 KST

민상토론, '외압' 논란을 풍자하다

KBS

"저기…우리 이제 이런 거 안하면 안 돼요?" (유민상)

"아니 왜요? 유민상 씨, 누가 하지 말라고 합니까?" (박영진)

KBS 2TV '개그콘서트'(개콘)가 외압논란도 풍자로 받아치며 눈길을 끌었다.

'개콘'은 지난 5일 밤 방송된 '민상토론'에서 사회자 박영진과 토론자 유민상이 주고받는 대화를 통해 최근의 외압논란 등을 우회적으로 꼬집었다.

default

이날 방송에서 사회자 박영진은 "새누리당 내 친박계와 비박계 인사들의 대립이 최고조에 달했다. 대한민국 여당의 계파 갈등 이대로 좋은지 긴급 진단해보겠다"며 유민상의 의견을 물었다.

박영진이 던진 토론 주제를 듣고 그 민감성에 경악한 유민상은 "저기…우리 이제 이런 거 안하면 안 돼요?"라며 쭈뼛쭈뼛 말했고, 이에 박영진은 정색하고 "아니 왜요? 유민상 씨, 누가 하지 말라고 합니까?"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유민상은 다시 화들짝 놀라 손사래를 치며 "어휴 아니, 아니에요. 그럼 얘기를 할 테니 그걸로 끝내는 걸로 합시다"라고 못을 박았다.

유민상은 이어 마지못해 "국민을 위해 모인 분들이 화합하지 못하고 이렇게 서로 헐뜯고 싸우고 이런 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하루라도 빨리 화합을 하셔서 국민을 위한 민생 정치를 해주길 바랍니다"라고 말했고, 방청석에서는 박수가 터져나왔다.

이날 '민상토론'은 유승민, 김무성, 김태호 의원을 돌아가며 거론했고,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이라고 쓴 두 개의 케이크에 촛불을 붙이고는 "둘 중 (촛불이) 꺼졌으면 하는 케이크를 불어달라" "둘 중 하나를 칼로 갈라 달라"는 등의 풍자를 했다.

앞서 '민상토론'은 지난달 14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대한 정부의 부실 대응을 풍자한 후 한주 뒤 방송(21일)이 결방되면서 외압논란에 휘말렸다. 이어 지난달 25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민상토론'의 메르스 풍자에 대해 행정지도 처분을 내리면서 개그를 개그로 보지 않는 분위기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었다.

대한민국이 바싹 말라가고 있습니다. 정말이지 시원하게 비가 내리면 좋겠네요.#민상토론 오늘의 주제 : 가뭄과 물 부족

Posted by KBS 개그콘서트 on 2015년 6월 28일 일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