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6일 0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6일 07시 10분 KST

박 대통령이 즐겨보던 방송은 '동물의 왕국'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동물의 왕국'을 즐겨본다고 했다. 동물은 배신하지 않는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를 겨냥해 '배신의 정치'를 언급, 정치권에 파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은둔생활 중이던 20여년 전에 '배신'에 대해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전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6일 출간 준비 중인 저서 '누가 지도자인가' 내용 중에서 박 대통령과의 지난 1994년 인터뷰 내용을 미리 공개, 이 같은 박 대통령의 언급을 소개했다.

그는 "당시 나는 '육영수 여사 서거 20주기' 인터뷰를 마치고 서울 모처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며 하루 일과를 물었다. 그 때 박 대통령은 'TV 프로그램 중 동물의 왕국을 즐겨본다'고 답했다"고 떠올렸다.

그 이유를 물으니 박 대통령은 "동물은 배신하지 않으니까요"라고 답했다고 한다.

default

박영선 의원은 MBC 기자 출신이다. 자료사진

박 전 원내대표는 저서에서 "아버지에게 혜택을 받은 사람들이 한 사람 한 사람 등을 돌리는 것을 보면서, '배신의 분노'를 삼키며 보냈을 30여년. 박 대통령에게 그 세월은 너무 길었던 것일까"라며 "박 대통령에게 '배신'이란 남들이 느끼는 것보다 깊고 강하다는 것을 나는 안다"라고 썼다.

다만 박 전 원내대표는 "진심으로 첫 여성 대통령의 성공을 바란다. 그러나 지금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을 헤아릴 줄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배신에 대해 느낀 감정을) 이제 대통령이 되셨으니 다른 사람들을 포용하고, 국민에 대한 사랑으로 승화시켜야 하지 않겠나"라며 "책에서 소개한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은 27년간 감옥생활을 하면서도 용서와 화해의 정치를 했다. 우리도 이런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대화도 저서에 소개됐다.

박 전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과의 마지막 점심식사에서 그는 '권력이 재벌로 넘어갔다'고 하면서, 참여정부 때 재벌 지배구조를 다잡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며 "정동영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의 탈당을 막아달라는 간절한 호소도 있었다"고 회고했다.

저서에는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을 지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를 지난해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을 추진하던 과정에 문재인 대표와 있었던 뒷얘기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서에는 박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문 대표, 정 전 의장, 만델라 대통령 외에도 박 전 원내대표가 20여년의 기자생활과 10여년 정치인 생활을 하며 만난 국내외 지도자들 14명의 이야기가 담겼다.

국내 인물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새정치연합 안철수 전 대표, 민주당 손학규 전 대표,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이, 외국 인물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보리스 옐친 전 러시아 대통령, 베니그노 아키노 전 필리핀 대통령, 이츠하크 라빈 이스라엘 전 총리 등이 포함됐다.

박 전 원내대표는 "지도자를 선택하는 안목에 대해 나 자신부터 깊이 성찰하자는 취지에서, 그리고 많은 분들과 고민을 공유하기 위해 이 책을 썼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