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6일 06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6일 06시 30분 KST

친박이 요구한 '사퇴 D-day' 유승민, "사퇴 안 한다"(화보)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유승민 찍어내기’의 직접적인 도화선이 된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국회 재의 절차를 하루 앞둔 5일, 유승민 원내대표 쪽은 사퇴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친박계’(친박근혜계)는 6일 국회법 개정안 본회의 재의가 새누리당의 불참으로 사실상 부결되면 원내대표 거취를 논의할 의원총회 소집 요구 등 직접적인 행동에 나설 뜻을 내비쳤다. 6일이 당내 계파 갈등의 최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친박계는 6일을 유 원내대표의 사퇴 시기로 못박고 있다. 국회법 개정안이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폐기되면 유 원내대표가 사퇴 입장을 밝히든지, 본회의 이후 의총을 소집해 사퇴를 선언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한 친박 의원은 “6일 유 원내대표의 거취 표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없다면 의총 요구나 집단행동 등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권 일부 의원들도 유 원내대표가 사퇴하지 않을 경우, 사퇴 요구 등 공개 입장 표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친박 핵심 의원들은 주말 동안 의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설득 전화를 돌리는 등 세 결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비박계 의원들은 이에 맞서 유 원내대표의 정면 돌파에 공동대응으로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한 수도권 의원은 “지금 단계에서 유 원내대표가 쉽게 물러나선 안 된다”며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무리하게 요구하는 친박들의 움직임에 따라 내일 별도의 회동을 열어 대응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 등 현실적 이유를 들어 원내대표 공백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재선의원은 “메르스, 가뭄 등에 따른 경기 후퇴를 방어하기 위해 추경 편성안 처리가 급한 상황에서 야당과 협상을 주도할 원내대표를 사퇴시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추경이 처리되고 7월 국회가 지나 국회 ‘하한기’가 다가오면 자연스럽게 상황이 정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3일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7일 (운영위 회의도) 그대로 할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유 원내대표의 한 측근 의원도 5일 <한겨레>와의 전화통화에서 유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입장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2일 김태호 최고위원의 ‘좌충우돌’ 발언으로 당 최고위원회의가 ‘난장판’이 된 이후, 유 원내대표의 부담감도 더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의원들의 뜻을 물은 뒤, 당내 분란과 국회법 개정안이 폐기된 것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는 식으로 최종 결심을 내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비박 투톱’으로 호흡을 맞춰온 김무성 대표마저 ‘유 원내대표가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는 쪽으로 돌아선 만큼 ‘버티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새누리당은 6일 본회의에서 재의 표결에 불참하는 방식으로 국회법 개정안을 폐기시킬 예정이다. 유 원내대표는 “이미 지난달 25일 의원총회에서 어떻게 할지 정해졌다”며 국회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재상정되면 표결에 불참하겠다는 방침을 5일 재확인했다.

Photo gallery
유승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