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5일 13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5일 13시 19분 KST

[화보] 그리스 국민투표 개시 : YES or NO

greece

그리스에서 5일(현지시간) 운명의 국민투표가 시작됐다.

1천100만 명의 그리스 국민은 물론 각 유럽국가들도 국제 채권단의 채무 협상안 수용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리스에서는 이날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1시) 정각부터 전국 각지에 마련된 투표소 1만9천159개가 일제히 문을 열었다.

시민들은 초중고교나 대학 건물에 마련된 투표소 앞에 길게 줄을 서 자국의 운명을 가를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도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아크로폴리스 인근 킵셀리 지역의 학교에서 투표를 마쳤으며 세계 각국 언론사 수백개사가 취재에 나섰다.

치프라스 총리는 투표함에 용지를 넣고 취재진 앞에서 "누구도 국민 스스로 운명을 선택한 결정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 우리는 유럽의 모든 국민을 위한 길을 열 것을 확신한다"며 투표 결과를 낙관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채권단이 '최후 통첩'으로 제안한 구제금융 5개월 연장안을 거부하고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며 반대를 촉구했다.

아테네 도심 아나게니세오스 지역의 아테네 제9 공립초등학교에서 투표를 마친 연금생활자인 디미트리스씨는 "그리스는 유럽에 남아 있어야 하기 때문에 찬성했다"고 말했다.

반면 대학생이라고 소개한 테오는 "이번 투표는 유로존 찬반 투표가 아니라 추가 긴축에 찬반을 묻는 것"이라며 "그리스는 이미 5년 동안 희생했고 더는 희생할 수 없어 반대에 표기했다"고 말했다.


그리스 국민투표 개시


Greek voters on Eurozone crisis referendum: 'We're not afraid of fear any more' - The Guardian

이번 국민투표는 재외국민 투표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일부 그리스인은 투표권 행사를 위해 귀국하기도 했다.

키프로스에 거주하는 그리스 국민 코스타스 코키노스(60)는 AFP 통신에 "투표를 하러 돌아왔고 찬성을 찍은 뒤 하루 이틀 뒤에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키프로스에서 교수로 일하는 타나시스 하드질라코스는 모국에서 보낼 여름휴가를 앞당겼다면서 반대를 찍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민투표 방침이 겨우 9일 전에 발표됨에 따라 100만명 가까이 되는 국외 거주자들의 투표 참여율은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국내 거주자도 촉박한 일정에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거나 휴가와 겹쳐 투표하지 못하는 사례들도 나왔다.

정부는 이런 문제에 따라 이날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고 철도와 도시간 고속버스, 에게안항공 등의 요금은 할인해주고 있다.

투표는 오후 7시(한국시간 6일 오전 1시)까지 12시간 동안 진행된다. 개표결과의 윤곽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9시, 한국 시간으로 6일 오전 3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투표 질문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이 6월 25일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서 제안한 협상안을 수용하느냐"다. 투표용지에는 '반대'가 위, '찬성'이 아래에 배치됐다.

현재 여론은 초박빙이다. 국민투표 전 언론사에서 마지막으로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찬성과 반대는 각각 44%와 43%, 43%와 42.5% 등 1%포인트 안팎의 차이로 오차범위(3%)에 있어 개표가 상당히 진행돼야 결과를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Greece referendum: a nation divided - Channel 4 News

Class, Age and Ideology Split Greece Ahead of Referendum - WSJ

그리스 국민투표 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