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5일 06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5일 06시 13분 KST

중국 버스사고 수습하던 공무원, 호텔 추락사

중국 연수 공무원의 버스사고 수습을 위해 현지에 머무르던 최두영(55) 지방행정연수원장이 5일 숨진 채 발견됐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행자부 현지수습팀이 투숙한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시 홍콩성호텔 보안요원이 이날 오전 2시50분께 최 원장이 호텔건물 외부 지상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최 원장은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오전 3시36분께 사망판정을 받았다.

지안시정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13분께 지안시 개발구파출소로 모 호텔 4층에서 남성 1명이 추락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으며, 병원 구급차량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추락한 남성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한 행자부 관계자는 "최 원장이 호텔 객실에서 떨어져 숨졌다"면서 "추락 원인이 투신인지 실족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최 원장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 원장의 사망 원인에 대해 현지수습팀과 함께 현지에 파견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들은 타살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수습팀 관계자는 전했다.

최 원장은 사고 이튿날인 이달 2일 정재근 행자부 차관과 함께 출국, 현지에서 사고수습 활동을 해왔다.

china

사진은 2일 오전 광주시청 1층에 차려진 분향소에서 동료 공무원이 전날 중국 지린성에서 발생한 버스 추락 사고로 숨진 광주시청 공무원 김철균 지방공업사무관를 추모하기 위해 추모리본을 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china bus

사진은 지난 2일 전북혁신도시 지방행정연수원에 설치된 중국 역사문화탐방 버스 추락사고 대책본부 관계자들이 사상자 가족 지원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그는 현지수습팀의 일원으로 버스사고 사망자 10명의 유족과 장례절차를 협의하고 조율하면서 안타까움과 압박감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수습팀 관계자는 최 원장이 "호텔 4층 자신의 객실에서 추락한 것으로 안다"며 "같은 객실에 투숙하는 수습팀 직원이 새벽에 업무를 마치고 돌아와서 추락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자세한 말을 아끼면서도 "최 원장이 시신을 국내에 운구할 것을 요구하는 가족측과 화장을 권하는 중국 당국의 틈에 낀 탓인지 어제부터 다소 피로한 기색을 보였다"고 말했다.

또 선양 영사관 관계자는 "숨진 최 원장이 자신에게 쏠리는 비난 등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은 듯 했다"며 "지안에 온 뒤 초췌한 기색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번에 중국에서 버스사고를 당한 지방공무원 일행 148명 중 143명은 전북 완주 소재 지방행정연수원에서 중견리더과정에 참여하던 교육생들이다.

이달 1일 오후 이들을 태운 버스 6대 중 1대가 지안시의 다리에서 추락, 일행 중 10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최 원장은 강릉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1983년 행정고시(27회)에 합격, 공직에 입문한 정통 내무관료다. 행정자치부 주민과장, 행정안전부 정책기획관, 강원도 행정부지사 등 주요 보직을 거쳐 올해 1월 지방행정연수원장으로 임명됐다. 2006년에는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그는 생전 공직자로서의 뛰어난 역량과 합리적이고 온건한 성품으로 주위의 두터운 신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슬하에 아들 둘이 있다.

china bus

지난 2일, 사고 현장으로 출발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최두영 지방행정연수원장(맨 왼쪽)의 모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