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5일 06시 02분 KST

열흘 만에 메르스 일반인 환자 발생 : 확진자 총 186명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1명 더 발생했다. 새 환자는 지난 25일 발표된 180번 환자 이후 열흘만에 나온 일반인 환자다.

사망자 수는 변동이 없고 퇴원자는 5명 증가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5일 오전 6시 현재 메르스 확진자는 전날보다 1명 더 증가한 186명이며 사망자는 전날과 동일한 33명이라고 밝혔다.

186번 환자(50·여)는 132번 환자의 아내로 현재 정확한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132번 환자는 5월 27일부터 28일까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체류하다 6 12일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았고 지난 3일 퇴원했다.

이날 퇴원자는 54번(63.·여), 110번(57·여), 122번(55·여), 148번(39·여), 182번(27·여) 등 총 5명으로 전체 퇴원자는 116명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퇴원자 116명은 남성이 61명(52.6%), 여성이 55명(47.4%)이며, 연령별로는 40대 27명(23.3%), 50대 26명(22.4%), 60대 21명(18.1%), 30대 18명(15.5%), 70대 13명(11.2%), 20대 9명(7.8%), 10대 1명(0.9%), 80대 1명(0.9%) 순이다.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와 퇴원자를 제외하고 현재 치료중인 환자는 37명이며 이 가운데 25명의 상태는 안정적이지만 12명의 상태는 불안정하다.

격리대상자는 전날보다 452명 줄어 982명이 됐고 격리 해제자는 456명이 늘어 1만5천158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