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4일 13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4일 13시 05분 KST

'조선인 강제노동' 일본 세계유산 등재 오늘 밤 결정된다

연합뉴스

조선인 강제노동의 한이 서린 일본의 근대 산업시설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목록에 오를지가 4일 결정된다.

조선인 강제노동의 역사적 사실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지를 두고 한일 양국이 벌여 온 치열한 줄다리기의 결과도 이날 나오게 된다.

독일 본에서 개최 중인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는 이날 일본의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 유산 : 규슈(九州)·야마구치(山口)와 관련 지역'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위원회 의사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건은 4일 오후(현지시간) 세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시간으로는 같은 날 늦은 밤 또는 5일 새벽이다.

일본 근대 산업시설은 이번 위원회에서 논의되는 등재 후보 유산 가운데 13번째 안건이다.

이변이 없다면 세계유산 등재 자체는 이뤄질 것으로 관측됐으나, 조선인 강제노동 반영을 둘러싼 협상이 막판까지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양국은 지난달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제노동 반영을 위한 추진 방안에 큰 틀의 공통 인식을 도출했지만, 구체적 표현과 절차 등 세부사항을 놓고 팽팽한 교섭을 벌여 왔다.

특히 등재 심사 전후 우리 대표단이 할 발언 내용에 대해 일본이 사전 조율을 요구하면서 교섭은 막판 진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측은 강제노동 등과 관련한 우리 정부 대표단의 표현 수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전날 국회에 출석해 "끝 부분에서 조율하는 것이 있는데 그 과정에서 약간 난관이 제기돼 양국 간에 조율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 측의 발언 부분에 조율이 지금도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돌발 변수가 나오면서 합의를 통한 원만한 타결을 장담하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우려도 일각에서 인다. 최악에는 표 대결로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세계유산위원회 21개 위원국 중 한일을 제외한 나머지 19개 위원국은 표결에 반대하는 입장을 공히 보여 왔다.

19개 위원국 대표들은 3일(현지시간) 회의장인 본 월드컨퍼런스센터에서 일본 세계유산 문제와 관련한 긴급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대표단 공동대표인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은 "타협의 의한 솔루션(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차관은 "그 어떤 경우에도 강제동원 사실은 명시되어야 하고, (강제동원) 피해자를 기리는 성의있는 조치가 일본에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일 양국은 강제노동 사실을 각주(footnote) 형태로 반영하고 그 결정문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주어진 위원국 발언 기회를 빌려 이런 내용을 언급한다는 데 대체적인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각주와 발언문의 구체적 내용이 어떤지는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가 등재를 신청한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은 규슈와 야마구치 지역 8개 현 11개 시에 있는 총 23개 시설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와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탄광 등 7곳에 조선인 약 5만8천명이 징용돼 강제로 노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