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4일 10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4일 10시 48분 KST

삼성서울병원 메르스환자 전부 다른 병원으로 옮겨

gettyimageskorea

삼성서울병원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치료를 받던 환자가 모두 다른 병원으로 옮겨진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4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 중인 메르스 환자 16명 가운데 12명은 다른 병원으로 옮겼고, 3명은 보호자 동의 등을 거쳐 전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명은 완치해 퇴원했다.

전날까지는 기저질환 치료가 필요한 환자 2명이 삼성서울병원에 남을 예정이었으나 이 환자들도 모두 삼성서울병원을 떠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삼성서울병원에는 메르스 환자가 한 명도 남지 않게 된다.

삼성서울병원 전체 의료진 3천800여명 중에서 메르스 확진환자 진료에 한 번이라도 참여한 960명에 대해서는 메르스 감염 검사를 마무리했다.

대책본부는 의료진 전수 조사 결과로 184번 환자(3일 확진)와 185번 환자(4일 확진)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들 두 환자는 발열·기침 등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본부는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진료에 참여한 의료진 가운데 감염 위험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자가격리 조치하기로 했다.

이들은 14일간의 격리 후 다시 시행한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야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했다.

142

3일 오후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앞에서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 등을 하고 있다.

대책본부는 현재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환자 수가 390여명으로 평상시의 20%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대책본부는 메르스 사태 이후 경제적 손실을 본 21개 병원에 총 16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거나 거쳐 간 집중관리병원 11곳에 총 100억원을, 메르스 환자를 치료한 병원에 총 60억원을 지급한다.

병원의 규모, 환자·격리자 수 등에 따라 2억~20억원을 차등 지급한다.

메르스 중앙거점의료기관인 국립중앙의료원이 20억원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지원받는다.

이날 추가 확진자 1명이 나와 메르스 확진자는 185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나흘째 늘지 않아 33명(17.8%)을 유지했고, 퇴원자는 111명(60%)으로 늘었다. 치료 중인 환자 41명 가운데 11명은 불안정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