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3일 13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3일 13시 37분 KST

이병기 "박 대통령, 메르스 안정후 대국민사과 등 검토"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마무리되면 대국민사과 등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고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이 3일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메르스 사태에 대한 박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한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의원의 지적에 "(메르스가) 거의 안정세가 돼가는 마당이기 때문에 안정이 된 다음에 (사과를)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사과가 되든, 향후 대책이 되든, 어떤 형태든 국민에게 말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사과가 급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메르스 퇴치에 전력을 다해야 할 시기"라며 "(메르스를) 척결한 다음에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