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3일 13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3일 13시 15분 KST

‘비정상회담'PD "하차한 G6 출연 가능성 열려있다"

‘비정상회담’의 김희정 PD가 하차한 G6에 대해 “같이 할 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일 오후 서울 상암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비정상회담’ 기자간담회에 MC 유세윤, 전현무, 성시경와 기존 멤버 타일러, 알베르토, 다니엘, 새 멤버 이집트의 새미, 폴란드의 프셰므스와브 크롬피에츠, 노르웨이의 니콜라이 욘센이 참석했다.

김희정 PD는 “하차라는 표현은 쓰고 싶지 않다. 방송에서 보여줬지만 제임스 후퍼가 굉장히 좋은 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가식적, 미화시킨다고 할 수 있지만 우리 진심은 이들이 우리 가족이라고 생각한다. 떠나는 친구들과 얘기 많이 했고 만약 유럽 특집이나 그 외 특집 같은 걸 할 때는 떠난 친구들이 나올 수 있는 거다. 다양한 가능성이 열려있다. 같이 할 날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 멤버 G6 브라질 대표 카를로스 고리토(30), 노르웨이 대표 니콜라이 욘센(28), 그리스 대표 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26), 폴란드 대표 프셰므스와브 크롬피에츠(31), 이집트 대표 새미(26), 일본 대표 나카모토 유타(20)가 합류한 ‘비정상회담’은 오는 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default

개편 직전 비정상회담 출연자 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