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3일 12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3일 12시 41분 KST

호날두가 도운 쓰나미 소년, 포르투갈 프로팀 입단

11년전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도움을 준 인도네시아 소년이 포르투갈 프로팀에 입단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마르투니스(17). 23만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2004년 인도양 쓰나미 당시 6살이었던 그는 소파를 붙잡고 21일간 바다에서 버틴 끝에 구조됐다.

cristiano ronaldo tsunami

이 때 고아가 된 어린이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았지만, 구조 당시 마르투니스의 모습을 찍은 사진은 포르투갈에서 화제가 됐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의 등번호 10번 루이 코스타의 유니폼을 입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코스타 유니폼을 입은 채 "쓰나미가 두렵지 않았다. 가족과 재회하고, 축구선수가 되기 위해 살고 싶었다"고 밝힌 마르투니스는 포르투갈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결국 포르투갈 축구협회는 마르투니스가 살 집을 마련해주기 위해 4만 유로(약 5천만원)을 지원했고, 호날두는 직접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소년을 만났다.

소년을 만난 호날두는 "마르투니스를 존경해야 한다. 어른들도 이 소년이 경험한 일들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마르투니스는 자신의 소원대로 축구를 했고, 포르투갈의 명문 스포르팅 리스본 유소년팀에까지 입단하게 됐다. 스포르팅 리스본 유소년팀은 호날두도 뛴 곳이다.

축구선수로 성장한 마르투니스는 "너무나 기쁠 뿐이다. 꿈이 현실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