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3일 10시 04분 KST

갤럭시S6 기대 이하?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전망치 줄줄이 하향

ASSOCIATED PRESS
A woman walks by the advertisement of Samsung's Galaxy S6 smartphone outside its showroom in Seoul, South Korea, Wednesday, April 29, 2015. Samsung Electronics Co. said its first-quarter net income plunged 39 percent as consumers switched to bigger iPhones, squeezing its profit from the mobile business to less than half from a year earlier. (AP Photo/Lee Jin-man)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실적에 대한 시장 눈높이가 계속 낮아지는 가운데 6조원대 영업이익을 제시하는 증권사들까지 속속 등장하고 있다.

3일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증권사 23곳의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은 7조1천74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달 전 추정치(7조4천256억원)보다 3.4% 감소한 것이다.

시장 눈높이는 대체로 7조원대 초반에 맞춰지는 분위기였지만, 최근 7조원대도 안심할 수 없다는 전망이 속속 나온다.

특히 전날 대신증권은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으로 6조6천890억원을 제시했다. 이는 증권사들이 최근 제시한 전망치 가운데 가장 낮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도 2분기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 7조810억원에서 6조7천750억원으로 4.3% 낮췄다.

이들 증권사 외에도 동부증권(7조원), NH투자증권(7조70억원), KDB대우증권(7조330억원), IBK투자증권(7조340억원) 등 최근 전망치를 새로 내놓은 증권사 대부분이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이 7조원을 간신히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1분기 예상치를 뛰어넘는 성적표를 공개하고서 2분기 영업이익이 8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기대가 나왔던 것을 고려하면 눈높이의 하향세가 두드러진다.

증권가는 특히 삼성전자의 핵심 부문인 IM(IT·모바일) 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생각보다 미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마트폰 갤럭시 S6와 S6엣지가 출시 초 시장의 큰 기대를 모았지만, 기대치에 못 미칠 것이란 분석에서다.

김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디램 가격의 지속적 하락과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를 반영해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7조2천억원에서 6조7천억원 수준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유의형 동부증권 연구원은 "갤럭시S6에 대한 시장의 과도한 기대감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진성혜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갤럭시S6(엣지 포함) 출하량 전망치를 기존 약 4천900만대에서 4천500만대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실적 전망이 어두워지고 엘리엇과의 분쟁으로 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불확실성까지 더해지며 삼성전자 주가는 130만원을 밑돌고 있다. 연중 최저 수준이다.

다만, 이 같은 주가 수준은 밸류에이션(평가가치) 측면에서 매력적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황준호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안정적인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며 "최근 지배구조 개편 잡음에 따른 주가 하락은 과도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갤럭시S6, 갤럭시S6 엣지